"김승연의 뚝심"…한화토탈, 5300억 투자해 화학 경쟁력 키운다

인사이트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 사진제공 = 한화그룹


5,300억 신규 투자해 화학사업 키우는 한화토탈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한화토탈이 5,300억 규모의 신규 투자를 통해 화학사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4일 한화토탈은 충남 대산공장에 연간 폴리프로필렌 40만톤, 에틸렌 15만톤, 프로필렌 4만톤 생산 규모의 설비 증설을 이사회에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총 투자금액은 5,300억원이며, 2020년 연말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인사이트한화토탈의 충남 대산공장 / 사진 제공 = 한화토탈


먼저 폴리프로필렌 공장 건설에 3,800억 투자 


한화토탈은 우선 폴리프로필렌(PP) 공장 건설에 3,800억원을 투자한다. 증설이 완료되면 회사의 폴리프로필렌 연간 생산능력은 112만톤으로 증가해 국내 선두로 올라서게 된다.


폴리프로필렌은 석유화학 기초원료인 프로필렌을 원료로 생산되는 합성수지로 전기전자소재, 자동차 내외장재, 필름 및 포장재, 식품용기 등에 널리 사용되는 플라스틱 소재다.


한화토탈은 세계 폴리프로필렌 시장은 고부가 제품을 중심으로 향후 5년간 매년 5%씩 1,940만톤 규모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인사이트Facebook 'ilovehanwhatotal'


한화토탈, "성공적으로 공사 완료해 글로벌 종합 화학·에너지 기업 도약할 것"


이와 함께 한화토탈은 1,500억원을 투자해 대산공장 내 NCC(나프타분해시설) 가스 크렉커 증설을 통해 에틸렌 15만톤, 프로필렌 4만톤을 추가로 늘릴 계획이다.


증설이 완료되면 한화토탈의 석유화학 기초원료 연간 생산량은 2018년 현재 에틸렌 109만톤, 프로필렌 93만톤 수준에서 에틸렌155만톤, 프로필렌110만톤 규모로 크게 늘어나게 된다. 


한화토탈 관계자는 "이번 증설로 석유화학 기초원료 생산시설과 그 원료를 활용하는 합성수지 생산시설 확대를 동시에 추진할 것"이라며 "성공적인 증설 공사 완료로 글로벌 종합 화학·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