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킨도너츠, 직영·가맹점 참가한 '2018 던킨 바리스타 챔피언십' 성황리 종료

인사이트사진 제공 = SPC그룹


던킨도너츠 커피맛 제고 위한 '바리스타 챔피언십' 성료


[인사이트] 심채윤 기자 = SPC그룹이 운영하는 던킨도너츠가 바리스타들의 자부심과 역량을 키우기 위해 개최한 '던킨 바리스타 챔피언십'을 성료했다.


4일 던킨도너츠는 운영하는 모든 매장에서 고품질의 커피 맛을 균일하게 제공하기 위한 '2018 던킨 바리스타 챔피언십'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올해 대회에는 던킨도너츠 직영·가맹점에서 근무하는 바리스타 총 143명이 참가했으며, 지난 10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예산, 본선, 결선을 거쳐 우승자를 가렸다.


치열한 경쟁 끝에 총 12명이 결선에 진출했고, 그 결과 가맹점 부문에서는 성서 홈플러스 가맹대표 이지윤 바리스타가, 직영점 부문에서는 도봉구청 송지현 바리스타가 영광의 1위를 안았다.


우승자에게는 태국 치앙마이의 현지 커피 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커피산지투어의 기회가 주어진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PC그룹


던킨도너츠는 작년과 달리 올해는 가맹 대표들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독려하고, 대회에 참가한 가맹 대표들에게 물질적인 지원과 체계적인 교육 커리큘럼을 제공했다.


교육은 던킨도너츠의 원두 '첼시바이브'만이 가진 특성과 강점을 알리는 데 중점을 두었으며, 최상의 커피 맛을 내는 블렌딩 비법 교육과 1 대 1 밀착 코칭 등이 포함됐다.


던킨도너츠는 챔피언십 종료 이후 본선 진출자에 한해 약 1년간의 커피 심화 교육 등을 통해 지속적인 가맹점 관리 및 커피 교육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우승자 가맹대표 이지윤 바리스타는 "바리스타 챔피언십 참여를 통해 던킨도너츠에 대한 애착이 더욱 커졌고, 커피 제조기술이 부쩍 늘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수상은 좋은 품질의 커피를 제공하고자 하는 던킨도너츠와 개인의 노력이 합쳐진 결과라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