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태 내세웠는데 온수매트서 '발암 물질' 나와 회수하는 경동나비엔

인사이트경동나비엔 홈페이지


10월 4~19일 출고된 제품 외에는 이상 없어


[인사이트] 서희수 기자 = 배우 유지태가 모델로 활동하는 경동나비엔의 전기온수매트에서 자체 기준치 이상의 발암 물질 '프탈레이트'가 검출돼 자발적 회수에 들어갔다.


3일 경동나비엔에 따르면 지난달 협력 업체 1곳에서 공급받은 원단을 사용해 생산한 '슬림매트(전기온수매트)'의 프탈레이트 함유량이 품질 기준을 초과했다는 사실이 발견됐다. 


이에 따라 경동나비엔은 10월 4일~19일 출고한 '슬림매트' 7,690장을 전량 회수하기로 했다.


대상 제품은 '슬림매트'에 'KD'로고가 회색박스 내 음각 형식으로, 글씨가 흰색으로 표기돼 있어 육안으로도 구분 가능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경동나비엔


경동나비엔은 현재 해당 제품의 출고를 중지하고 구매 고객에게 전화나 문자를 통해 회수 절차를 안내하고 있다. 이와 함께 2~3일 이내에 새로운 '슬림매트'를 발송할 예정이며, 구매자가 직접 접수처를 통해 회수 신청을 하는 것도 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상담을 위한 전용 상담번호를 개설하고 홈페이지에도 관련 내용을 공지하기로 했다.


그간 경동나비엔은 현행법상 전기온수매트에 관한 별도의 유해 물질 관리 기준이 없지만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 상의 침구류나 아동용 섬유에 관한 기준이 있는 점을 근거로 사내 품질 기준을 정립해 관리해왔다.


경동나비엔의 사내 품질 기준은 현행법상 기준치보다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발암 물질이 고객에게 접촉될 가능성은?


인사이트경동나비엔 홈페이지


문제가 된 프탈레이트는 환경호르몬의 일종으로 각종 암을 유발시키는 물질로 알려져 있다.


회사 측은 회수 대상과 같은 로고 타입의 제품이더라도 10월 3일 이전까지 수령한 제품은 정상 제품으로, 회수 대상 외 온수매트에는 문제가 없다고 알렸다.


더불어 매트 구조 제품에 코팅 처리가 되어 있어 소비자에게 노출 여부는 적고, 프탈레이트 성분 자체가 물에 녹지 않는 성질인 점도 강조했다.


문제가 된 PVC 필름 양면이 폴리우레탄(PU) 코팅 처리된 듀스포 원단으로 접착돼 있고, 해당 표면은 다시 폴리우레탄으로 코팅됐다는 설명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경동나비엔


이번 회수 조치에 대해 경동나비엔 관계자는 인사이트에 "우리는 친환경 가소제(PVC 연화제)를 사용하는데 협력 업체가 다른 회사 제품도 생산하다보니 타사 제품의 프탈레이트가 우리 제품에서 일부 검출된 것"이라며 "제품에 코팅처리가 되어 있어 소비자에게 노출됐을 가능성은 적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협력 업체에서 여러 회사의 제품을 생산하다보니 섞일 가능성이 있어 원래는 첫 부분을 폐기하는데 업체에서 이를 진행하지 않았다. 우리도 서류상 확인을 누락한 책임이 있어서 전량 회수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