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투자증권 "주가 부진에 빠진 '한샘', 내년 하반기 회복할 것"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IBK투자증권, 한샘 내년 하반기부터 영업가치 회복할 것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29일 IBK투자증권이 한샘에 대해 현 주가는 바닥을 다지는 국면이며 늦어도 내년 하반기부터는 영업가치를 회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IBK투자증권은 투자의견을 매수로 변경하고 목표주가는 7만원을 제시했다.


박용희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경쟁사 니토리홀딩스의 주가 조정폭이 -20% 내외인 것을 감안하면 한샘의 주가 조정폭 -75%는 과도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15년 니토리홀딩스의 시가총액이 한샘의 2배였는데 현재는 12배 수준까지 격차가 확대됐고, 일본의 주택시장이 한국의 3배 수준인 점을 감안하면 상당한 격차"라고 판단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내년 상반기 한샘이 의미있는 바닥 확인할 것으로 기대돼 


이어 "한샘의 B2C 매출 비중은 71%로 주택거래량에 연동된다"며 "우리는 주택거래량 관점에서 내년 상반기 의미있는 바닥을 확인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또한 "내년까지 진행될 주택거래량 감소를 한샘 주식에 대한 매수 기회로 활용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아울러 "3분기 실적에서 확인한 바와 같이 추가적인 투자보다는 전략적인 변화를 선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중국사업의 전략적 변화를 좀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박 연구원의 분석처럼 한샘이 장기적인 주가 부진 흐름을 곧 끝낼 수 있을지 지켜볼 필요가 있겠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