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3편 1초면 다운" 인터넷 속도 10배 빨라지는 기술 개발한 국내 연구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천 기자 = 내년이면 지금보다 10배는 더 빠른 속도의 인터넷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27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현재 유선 인터넷 최대 속도인 2.5Gbps를 10배가량 높일 수 있는 '틱톡'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2.5Gbps보다 10배 빠른 속도인 25Gbps는 피부에 자극이 왔을 때 사람이 인지할 수 있는 속도와 같아 '촉각 속도'라고 불리기도 한다.


이는 1GB 용량의 영화 3편을 1초면 내려받을 수 있는 속도다.


인사이트KBS2 '경제타임'


게다가 지연시간도 짧다. 연구진은 260km 떨어진 거리에서 기술의 지연속도를 측정한 결과 지연되는 시간이 0.001초에 불과한 것을 확인했다.


사람이 눈을 깜빡이는 속도보다 100분의 1은 덜 지체된다는 것이다.


이 기술은 앞으로 증강 현실 혹은 로봇 원격 제어 등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틱톡 기술은 기존 광섬유 케이블을 이용한 상태에서 간단히 장비만 설치하고 업그레이드 하면 구현할 수 있다.


전자통신연구원은 내년쯤이면 이 기술을 국내에 상용화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경제타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