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은 NO!"…정규직만 주차장 쓰게 해 정의선 얼굴에 '먹칠'한 현대제철 우유철

인사이트우유철 현대제철 부회장 / 뉴스1


비정규직 직원들은 공장 근처에 불법 주차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현대제철이 하청 업체 직원은 주차장을 쓰지 못하도록 하는 등 차별을 하다 국가인권위원회의 경고를 받았다.


지난 25일 SBS 보도에 따르면 현대제철은 당진 공장에서 일하는 하청 업체 소속 비정규직 직원들과 정규직 직원들을 차별하고 있다.


같은 곳에서 일하더라도 정규직 직원들에게만 차량 출입이 허용돼있고 사내 주차장도 이들만 이용할 수 있다.


인사이트현대제철 당진 공장 / 사진 제공 = 현대제철


주차 문제 때문에 출근 시간도 더 오래 걸려…

 

이 때문에 하청 업체 직원들은 출근할 때마다 공장 근처에서 주차 전쟁을 벌여야 한다.


공장 근처에는 마땅한 주차 공간도 없기 때문에 대부분의 하청 업체 직원들은 어쩔 수 없이 도로변에 불법 주차를 하고 있는 상황.


하청 업체 직원들은 공장 밖에 주차한 뒤 작업장까지는 셔틀버스를 타고 가야 하기 때문에 정규직 직원들보다 출근 시간도 더 오래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제철


현대제철의 비정규직 차별은 이뿐만이 아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현대제철은 하청 업체 직원들의 라커는 낡은 상태로 방치한 반면 정규직 직원들의 라커는 전자 잠금 장치까지 달린 최신식으로 제공했다.


앞서 지난해 하청 업체 직원들은 사내 시설 이용이나 복리후생비 지원에 대한 차별을 문제 삼아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냈다.


이에 인권위는 1년 5개월 만에 현대제철에 시정을 권고하기로 결정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