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리테일, 내년부터 실적 성장...목표주가 21만5천원 상향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목표주가 종전 19만5000원에서 21만5000원으로 상향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한화투자증권은 26일 BGF리테일에 대해 "2019년부터 상품군 성장과 기저 완화로 실적 성장이 재개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가를 종전 19만5000원에서 21만5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남성현 연구원은 "BGF리테일의 3분기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1.2% 감소한 1조5910억원, 영업이익은 19.5% 줄어든 656억원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이란 프랜차이즈 계약 해지로 인한 대손비용(46억원)과 지주사 로얄티(30억원), 임대료(5억원) 등을 감안할 경우 나쁘지 않은 실적이라고 진단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내년부터 실적 성장이 재개될 것으로 예상


3분기 기존점 성장률은 마이너스 1%로 지난 9월 선선한 날씨로 인한 음료매출 감소와 지난해 높은 담배 베이스를 감안할 경우 영업환경은 다소 부정적이었던 것으로 평가했다.


아울러 상생지원금(전기세 지원) 증가도 실적에 좋지 못한 영향을 미쳤다. 다만 내년부터 실적 성장이 재개될 것으로 예상했다.


남 연구원은 "상생지원금에 따른 부담이 완화되고 전자담배로 인한 기저 소멸과 신선식품 상품군 강화를 통한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BGF리테일은 적극적인 설비투자와 채널망 확대를 통해 신선식품 강화를 계획하고 있다"며 "관련 수요가 크다는 점을 감안할 때 상품군 확대를 통한 성장이 기대된다"고 풀이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