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사외이사 IR 열어 주주와 '소통 강화' 나섰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포스코 


포스코, 사상 최초로 사외이사 IR 개최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포스코가 사상 최초로 사외이사 IR을 개최하고 주주들과의 소통강화에 나섰다.


23일 포스코는 포스코센터에서 '2018 Talks with Shareholders' 행사를 개최하고 사외이사가 직접 주주를 대면해 회사의 기업지배구조 현황 및 이사회 역할 등에 대해서 설명했다.


이번 IR은 이사회 활동과 회사경영 및 정책 결정 과정에 일익을 담당하고 있는 사외이사가 책임감을 갖고 이사회 역할 및 지배구조에 대한 주주의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기획됐다.


특히 최근 스튜어드십코드 본격 도입으로 기업지배구조에 대한 국내외 주주 관심이 높아졌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ESG(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펀드 규모도 증가하면서 사외이사의 역할과 책임도 중요한 투자 관점이 되고 있어 투자자들의 관심을 모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지난 11월5일 CEO경영개혁 과제를 발표하면서 처음으로 사외이사와 주주 간 만남을 통해 적극적인 소통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포스코 


국내외 주요 주주사 참석해 적극적 질의응답 시간 가져 


이번 행사에는 사외이사 6명이 참석했으며, 국민연금을 포함한 국내 주주 4개사 및 BlackRock을 포함한 해외 주주 7개사가 자리를 함께 했다.


이날 포스코 유병옥 경영전략실장은 포스코 지배구조 브리핑에서 1997년 3월 대기업 최초 사외이사제도를 도입한 데 이어 글로벌 전문경영체제 정착 및 지배구조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한 그 동안의 노력을 설명했다.


이어서 사외이사들은 한 시간이 넘도록 투자자들과의 질의응답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지배구조 개선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사외이사와 주주 간 커뮤니케이션 채널 확대 꾀한 포스코 


김주현 이사회 의장은 "이번이 첫 행사여서 국내외 주주들을 모시고 그룹미팅으로 진행하게 되었으나, 내년부터는 상·하반기에 각각 국내외 주주들을 직접 찾아 뵙고 만나는 기회를 지속해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스코는 이번 행사를 통해 사외이사와 주주 간 커뮤니케이션 채널이 확대되고 회사의 경영철학 및 의사결정 과정이 공유돼 기업가치 및 지배구조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포스코는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3분기 배당을 2천원으로 증액하고, 소액주주의 주주권한 행사를 돕기 위해 2019년 주주총회에서 전자투표제를 도입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