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통영 폐조선소 도시재생 국제 아이디어 15개 작품 선정해 시상했다

인사이트박상우 LH 사장(왼쪽에서 일곱 번째)과 '통영 폐조선소 도시재생 국제 아이디어' 공모전 수상자들 / 사진 제공 = 한국토지주택공사


총 4천만원의 상금과 상패 수여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통영 폐조선소 도시재생 국제 아이디어 공모전의 시상식을 개최했다.


19일 LH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통영 폐조선소 도시재생 국제 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최종 15개 작품을 선정하고 경남 진주시 소재 LH 본사에서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는 통영 폐조선소 도시재생에 국내외 일반인들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받기 위해 지난 5월 공고를 시작했으며 접수 결과 총 5개 분야에 국내 119개, 국외 41개 등 총 160개의 작품이 접수되는 등 전 세계의 많은 관심을 모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토지주택공사


심사는 도시계획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창의성, 실현가능성, 내용의 충실성과 적합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으며, '과거에 기반을 둔 새로운 미래적 해석'이라는 통영 폐조선소 재생사업의 의의에 대한 이해 또한 중점사항이었다.


그 결과 15개 작품이 당선작으로 선정됐으며 1등 1팀에 1천만원 및 국토부장관상, 2등 4팀에 500만원 및 LH 사장상, 3등 10팀에 100만원 및 LH 사장상 등 총 4천만원의 상금과 상패가 수여됐다.


1등 당선작은 강영·주현제의 '1,500개의 WINDMILL_바람의 타워 전망대'로 골리앗 크레인을 감싸는 슬로프 형태의 전망대 구조물을 제안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토지주택공사


시민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공공미술인 동시에 1천 500여개의 작은 풍력발전기를 활용해 바람을 전기에너지로 변환시키는 친환경 건축물을 제안해 심사위원의 호평을 받았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정규상 협성대 시간디자인 교수는 "접수된 작품 전반적으로 수준이 높아 향후 진행될 통영 폐조선소 도시재생의 장기적인 계획에 반영되면 통영의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LH는 전문가를 대상으로 진행된 마스터플랜 국제공모의 당선작인 '통영 CAMP MARE(캠프 마레)'와 이번 국제 아이디어 공모 당선작을 활용해 향후 통영의 글로벌 관광·문화 허브조성 시 반영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