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만 모르는 저가항공권의 ‘불편한 진실’


최저가 항공권을 광고하는 각 여행사 웹사이트 ⓒgoogle


서울에 사는 조모씨는 최근 한 저비용항공사(LCC) 홈페이지에서 5월 마지막주 출발하는 도쿄행 특가항공권(왕복권) 두 장을 20만원(유류비 및 공항이용료 제외)에 구매했다. 다음날 항공일정을 변경하려던 조씨는 깜짝 놀랐다. 탑승일이 40일 이상 남은 항공권이었지만 취소수수료가 20만원, 즉 항공권 전액을 물어내야 했기 때문이다. 

저비용항공사를 뜻하는 ‘LCC’는 ‘Low Cost Carrier’의 줄임말로 저렴한 운임 비용을 제공하기 위해 단일 기종을 사용하고 최대한 서비스를 줄인다. 기내식이나 신문·TV·게임·음악 등의 서비스를 없애고 최소한의 기내 서비스만 제공하며, 체크인 카운터 이용과 신용카드 수수료, 수화물 이용 등 각종 서비스에 별도로 비용을 청구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또 인터넷을 통한 직접 판매를 강화하고, 항공기 기종을 단순화하여 유지 관리비와 정비원 훈련비 및 부품 재고를 최소화하며, 상대적으로 한산한 대도시 외곽의 공항을 이용하여 항공기가 지상에서 소요하는 시간을 최소화한다. 이를 통하여 비용을 절감함으로써 기존 대형 항공사에 비하여 70% 이하로 저렴한 항공권을 제공한다. 

저가 항공권 이용 고객들은 다소 능동적으로 움직여야 한다. 항공권을 구매하기 위해 각 항공사 홈페이지를 방문하고 개인이 원하는 서비스는 미리 선택해야 하는 수고로움을 동반한다.

이러한 LLC의 주요 타켓은 단거리 노선(운항시간 최대 5시간 내외)을 이용하는 다소 젊은 연령층의 이코노미 클래스 승객들이다.

일부 저비용항공사들이 특가항공권 취소에 과도한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고 전했다. 탑승일 몇 개월 전 취소해도 구매 당일이 아니면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으며 일부는 취소 수수료율이 100%에 달하거나 아예 환불을 금지하고 있다.

제주항공과 진에어는 국제선 특가항공권을 취소할 경우 왕복권 1장당 10만원의 취소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다. 항공권 가격이 10만원 이하면 취소했을 때 받는 환급액은 제로가 되는 구조다. 이스타는 특가항공권의 경우 환불 자체가 아예 불가능하다.

이는 다른 LCC와 비교해도 높은 수준이다. 티웨이항공은 취소수수료가 5만원이며 에어부산은 가격에 상관없이 50%를 돌려주고 있다.

LCC들은 또 구매 당일이 아니면 모두 취소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다. 현재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은 인터넷 구매한 상품을 7일 이내에 100% 환불할 수 있도록 보장하고 있지만 항공사들은 법 테두리에 비껴나 있는 것이다.

LCC업체들은 특가항공권이 예외적 성격인데다 소비자들이 구매 전에 약관에 동의해 문제없다는 입장이다. LCC업체 관계자는 "특가항공권은 사실상 원가 이하로 사전 탑승률을 높이기 위한 것인데 쉽게 취소하면 운영 자체가 어렵다"고 항변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이와 관련, "지난해 제주항공에 10만원 미만 항공권을 취소할 경우 전액을 환불수수료로 받는 것은 과도하다고 보고 시정을 권고했지만 변한 게 없다"며 "강제성을 부여하기 위한 공정위의 판단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소비자들도 항공권을 예매시 환불 조건 및 항공 일정 변경이 가능한지 여부 등을 꼼꼼히 따져보고 예약하는 신중함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뉴스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