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미국 '큐 바이오 파마'와 손잡고 면역항암제 개발 나선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화학


LG화학, 美 파트너사와 혁신 기술 협업으로 면역항암제 개발 사업 착수


[인사이트] 심채윤 기자 = LG화학이 면역항암제 개발을 위해 본격적으로 나선다.


12일 LG화학은 미국 보스턴 소재 '큐 바이오 파마(CUE Biopharma)'의 전임상 및 후보물질발굴 단계의 면역항암제 신약 과제 3개를 공동개발한다고 밝혔다.


큐 바이오 파마는 면역치료 분야 신약 개발을 위한 혁신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암, 자가면역 및 만성감염질환 치료제 개발에 연구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미국 나스닥 상장회사이다.


이번 파트너십에 따라 양사는 아시아권(LG화학)과 비 아시아권(큐 바이오 파마)으로 지역을 나눠 공동개발 및 상업화를 진행하고, LG화학은 아시아지역 권리를 독점으로 확보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화학


LG화학은 지분투자, 계약금, 개발 및 상업화 성취도에 따른 단계별 마일스톤 등 최대 약 4억 불을 큐 바이오 파마에 지급하고, 이후 아시아지역 매출에 따른 단계별 로열티도 지급하기로 했다.


또한 이번 계약 후 2년 내 전 세계 상업화 권리를 바탕으로 신약 과제 1개를 추가로 도입할 수 있는 옵션(약 5억 불 규모) 권한도 확보했다.


큐 바이오 파마의 혁신기술과 LG화학의 신약개발 역량이 합쳐지면서, 앞으로 글로벌 항암 시장에서 양사가 펼칠 시너지가 기대되고 있다.


큐 바이오 파마의 혁신적인 플랫폼 기술은 선택적으로 T세포를 체내에서 직접 조절할 수 있는 기술로, 체외 추출 후 재주입하는 기존 T세포 치료법과는 차별성을 가지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화학


LG화학은 바이오의약품·합성신약·백신 등 폭넓은 의약품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제조공정·품질관리(CMC) 연구를 주도적으로 진행하고, 이 성과에 따라 로열티를 지급 받게 된다.


손지웅 생명과학 사업본부장은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암 환자들을 위한 혁신적인 치료제 개발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댄 파세리(Dan Passeri) 큐 바이오 파마 대표 겸 CEO는 "LG화학의 글로벌 수준의 바이오 분야 임상개발 역량은 큐 바이오 파마가 글로벌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큰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