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니꼬동제련, BHP와 초대형 동정광 계약 체결

인사이트자료 사진 / 사진 제공 = LS니꼬동제련


광산기업인 BHP와 동광석 장기구매계약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국내 최대 비철금속기업인 LS니꼬동제련은 12일 울산 롯데 호텔에서 세계 최대 광산기업인 BHP와 동광석 장기구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BHP(Broken Hill Proprietary)는 호주의 글로벌 광산기업으로 전세계 25개국에 100여 개의 생산기지를 두고 있으며 직원규모는 6만여명이다.


이날 조인식에는 LS니꼬동제련 도석구 대표이사 사장과 사업본부장 구본혁 부사장, BHP의 다니엘 말척(Daniel Malchuk) 아메리카 총괄사업부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계약기간 5년, 총거래물량 165만톤으로, LS니꼬동제련 창사 이래 최대 규모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S니꼬동제련


매년 33만톤 '동정광' 안정적으로 공급


LS니꼬동제련은 2019년부터 2023년까지 BHP가 운영하는 칠레 에스콘디다 광산의 '동정광'을 매년 33만톤씩 안정적으로 공급받는다.


에스콘디다(Escondida) 광산의 동정광은 품위(순도)가 30%로 글로벌 평균품위(25%)보다 높아, 제련기업들이 선호한다.


LS니꼬동제련 관계자는 "세계 동정광의 평균품위가 20%대 중반 이하로 하락하며, 글로벌 동제련기업들이 고품위 원료 확보를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는 상황에서 거둔 쾌거"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