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하는 현대차 정의선 살려줄 신차급 '제네시스 G90' 27일 출시된다

인사이트G90 티저 이미지 / 사진 제공 = 제네시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최상위 세단인 'EQ900'이 'G90'이란 이름을 달고 새 얼굴로 돌아왔다.


제네시스는 지난 8일 서울 강남구 제네시스 강남에서 오는 27일 출시 예정인 G90의 티저 이미지와 주요 특장점을 공개했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최상위 세단인 'EQ900'


G90은 제네시스가 2015년 선보인 세단 EQ900의 부분 변경(페이스 리프트) 모델이다.


제네시스는 신차급으로 바뀐 이번 모델 출시를 계기로 브랜드 정체성을 다지고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자 차명을 북미, 중동 등 주요 고급차 시장과 동일하게 G90으로 통일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네시스


제네시스의 '야심'이 가득 들어간 G90은 부분 변경 모델임에도 디자인이 완전히 바뀌었다.


외장 디자인은 '수평적인 구조의 실현'이라는 특징에 맞게 전작보다 안정적인 자세를 완성하도록 고안했고, 제네시스 고유의 패턴인 '지-매트릭스(G-Matrix)'를 헤드·리어램프와 전용 휠에 적용해 강한 선과 풍부한 볼륨감이 어우러지도록 했다.


제네시스의 '야심'이 가득 들어간 G90


먼저 전면부는 당당한 느낌을 주는 크레스트 그릴과 전면·측면·후면부까지 하나의 선으로 이어지며 차량 전체를 감싸는 쿼드 램프가 특징이다.


측면부는 중앙으로부터 여러 바큇살이 버지는 멀티스포크 형상의 18인치 전용 휠이 적용됐고, 후면부에는 지-매트릭스가 담긴 상하 분리형 리어램프와 함께 기존 윙 엠블럼 대신 고급스러운 제네시스 레터링 엠블럼을 넣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네시스


실내는 에어 벤트, 오디오 스위치 등을 최대한 수평적으로 구성하는 동시에 센터패시아 스위치 개수를 줄이고 인체공학적으로 디자인했다.


여기에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 지능형 차량 관리 서비스 등 한층 강화된 IT 편의 사양이 제네시스 최초로 탑재됐다.


제네시스 전용 쿠퍼 GUI(그래픽 유저 인터페이스)를 처음 적용한 12.3인치 대형 디스플레이, 원격으로 시동 걸기와 창문 제어 등을 지원하는 제네시스 커넥티드 서비스 앱, 재생 중인 음악 정보를 제공하는 사운드하운드, 카카오 I(아이)의 음성 인식 서버를 활용한 서버형 음성 인식 등도 갖췄다.


안전 사양으로는 차량 유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 방지 보조,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안전 하차 보조 등이 전 트림에 기본으로 적용됐다.


인사이트사진 = 고대현 기자 daehyun@


"G90은 제네시스 브랜드를 대표하는 글로벌 플래그십 모델"


G90의 판매 가격은 ▲3.8 가솔린 7,706만원 ▲3.3 터보 가솔린 8,099만원 ▲5.0 가솔린은 1억 1,878만원부터다. 사전 계약은 오는 12일부터 시작된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G90은 제네시스 브랜드를 대표하는 글로벌 플래그십 모델로 최고급 안전 및 편의 사양을 통해 또 한 번 진화에 성공했다"며 "G90이 글로벌 시장에서 더 당당한 행보를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네시스 G90의 출시가 임박해 오면서 업계는 최근 부진에 빠진 현대차가 G90을 통해 실적 반등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현대차는 2018년 3분기에 매출액 24조 4,337억원(자동차 18조 6,246억원, 금융 및 기타 5조 8,091억원), 영업이익 2,889억원, 당기순익 3,060억원을 기록했다.


인사이트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 부회장


이 중 영업이익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76%나 감소했고, 또 당초 8천억원대로 예상됐던 시장 예상치를 크게 벗어났다. 말 그대로 어닝쇼크를 기록한 것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신용 등급이 하향 조정되는 굴욕도 맛봤다.


국제 신용 평가사 무디스가 현대차의 신용 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한 것이다. 세계 최대 신용 평가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도 현대차의 신용 등급을 기존 A-에서 BBB+로 낮췄다.


이처럼 현대차를 둘러싼 위기감이 고조되자 일각에서는 "현대차의 위기", "흔들리는 정의선 리더십" 등의 말이 나오고 있다.


현대차를 둘러싼 위기감 고조…"현대차의 위기", "흔들리는 정의선 리더십"


특히 현 상황이 오래갈 경우 현대자동차그룹 경영 전면에 나선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 부회장의 입지가 좁아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국내 자동차 산업을 이끄는 현대차가 부진을 거듭하면서 정 부회장의 리더십도 흔들리고 있다"면서 "정 부회장은 지금의 위기를 잘 극복해야 주주들과 국민들의 신임을 얻을 것이다. 정 부회장의 혁신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