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도적 화질 생생하게 체험"…삼성전자, 'QLED 8K' 체험 행사 'Q LIVE' 개최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자


전문가에서 일반 소비자까지 'QLED 8K'를 생생하게 체험65형 이상 초대형 라인업 중심으로 '초대형·초고화질' 시대 주도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삼성전자가 압도적인 화질과 몰입감으로 최상의 시청환경을 제시하는 'QLED 8K' TV를 접할 수 있는 행사를 마련했다.


7일 삼성전자는 서울 반포 플로팅 아일랜드 컨벤션홀에서 'QLED 8K' TV 국내 출시를 기념해 'Q LIVE'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QLED 8K'는 퀀텀닷 기술에 8K 해상도를 접목해 압도적인 화질을 구현하는 제품이다.


특히 최대 4천 니트(nit) 밝기를 기반으로 구현한 뛰어난 명암비와 색재현력, 최상의 HDR(High Dynamic Range) 영상 지원 등으로 기존 TV와 차원이 다른 현실감과 몰입감을 제공한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자


'QLED 8K'는 삼성의 독자적 반도체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된 인공지능 화질엔진 '퀀텀 프로세서 8K'를 탑재해 스스로 약 8백만개 이상의 영상을 미리 비교·학습한 알고리즘을 통해 화질을 구현한다.


이 때문에 저해상도 영상이 입력되더라도 8K 수준으로 자동 변환해 준다는 것이 삼성전자 'QLED 8K'만의 가장 큰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QLED 8K'의 이 같은 장점을 제대로 즐길 수 있도록 현장감을 강조한 여행존, 디테일을 강조한 큐멘터리존 등 총 5가지 종류의 콘텐츠로 구성된‘Q LIVE 스튜디오’를 만들었다.


또한, 별도 기술 시연 공간에서 QLED 8K의 AI 업스케일링에 대한 심화된 기술 정보를 나누는 시간도 마련해 호평을 받았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자


행사에서는 디스플레이 관련 다양한 분야의 외부 전문가들이 참석해 'QLED 8K'가 주는 가치를 참석자들과 공유했다.


서울대 인지과학연구소장 이경민교수는 "8K와 같은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를 통해 시청하는 경우, 뇌가 실재를 보는 것처럼 인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세밀한 표현의 화질은 영상에 있는 노이즈를 필터링해야 하는 뇌부담을 줄여 화면 몰입감을 증가시킨다"고 설명했다.


포스텍 컴퓨터공학과 최승진 교수는 "기계가 스스로 학습해 최적의 값을 도출하는 인공지능과 이를 기반으로 한 '퀀텀 프로세서 8K'만의 차별화된 기술력이 최고의 화질을 만들어 냈다"고 언급했다.


인사이트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한종희 사장 / 사진제공 = 삼성전자


이동진 영화 평론가는 'QLED 8K'는 제작자가 의도한 화질과 색상을 그대로 전달해 영화의 미장센을 완성해 준다고 평가했다.


안태영 사진작가와 임기학 셰프는 '사진과 음식으로 보는 즐거움'이라는 주제를 통해 'QLED 8K'가 구현하는 화질의 장점을 설명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한종희 사장은 "TV 시장의 초대형화가 빠르게 진행됨에 따라 이를 뒷받침해 줄 해상도와 화질 기술이 중요해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QLED 8K를 통해 올해를 8K 시장의 원년으로 삼아 프리미엄 TV시장에서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한종희 사장 / 사진제공 = 삼성전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