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카드, '레드햇 포럼 서울 2018'에서 '최고 디지털 전환상' 수상

인사이트사진제공 = 롯데카드


금융권 최초 클라우드 기반 IT 인프라 구축 등 혁신성 인정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김창권 부사장이 이끄는 롯데카드가 선도적 디지털 기술 활용기업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7일 롯데카드는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레드햇 포럼 서울 2018'에서 선도적 디지털 기술 활용 기업으로 선정돼 '최고 디지털 전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롯데카드는 금융권 최초로 '프라이빗 클라우드(Private Cloud)'를 기반 인프라로 구축하고 지난 7월 디지털 플랫폼 '롯데카드 라이프' 앱에 성공적으로 도입하는 등 디지털 선도사로서의 역량을 인정받아 이번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레드햇 포럼'은 오픈소스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대표 기업인 레드햇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14개 주요도시에서 각국의 디지털 혁신 성공사례, 최신 IT기술을 공유하고, 우수 기업/기관에는 매년 '이노베이션 어워드(Innovation Award)'를 시상하는 연례 행사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올해는 새로운 IT 환경 변화에 따라 '베스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어워드'와 '베스트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 어워드'가 추가됐다.


클라우드(Cloud)는 구축 형태에 따라 서비스를 위한 IT 인프라를 외부 클라우드 사업자로부터 제공받는 '퍼블릭 클라우드(Public Cloud)', 데이터 보호가 필요하거나 자체 구축 역량이 있는 기업이 직접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하는 '프라이빗 클라우드(Private Cloud)' 등이 있다.


롯데카드 김창권 대표이사는 "기존 IT시스템은 디지털 기반 비즈니스에 필요한 신속성과 유연성에 한계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클라우드 시스템 도입으로 새로운 고객 니즈와 변화하는 결제시장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되었고, 전사적 차원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