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보라카이 6개월 만의 재개장 기념해 '10만원대' 특가 항공권 판매한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12월 말까지 초특가 항공권 프로모션 실시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에어서울이 필리핀의 대표적인 휴양지 보라카이 재개장을 기념해 보라카이(칼리보) 노선에서 12월 말까지 초특가 항공권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2일 에어서울에 따르면 에어서울의 인천~보라카이 노선은 오는 26일부터 운항을 재개하며 국적 항공사 중에서는 에어서울이 단독 운항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에어서울


보라카이 재개장 및 에어서울의 재운항을 기념해 실시하는 이번 이번 특가 프로모션은 11월 2일 오후 3시부터 23일까지 진행되며, 탑승 기간은 재운항을 시작하는 26일부터 12월 31일까지다.


특히 이번 특가는 평일 휴가 사용이 쉽지 않은 직장인들을 위해 목요일 저녁 퇴근 후 출발해 일요일 오전 한국에 도착하는 목~일 여정도 특가 좌석이 열릴 예정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일요일 오전 한국에 도착하는 목~일 여정도 특가 좌석 열릴 예정


가격은 유류세와 공항세 등을 포함한 편도총액이 10만 7,300원부터이며 특가 운임에도 위탁 수하물 15kg 1개 무료 서비스가 제공된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보라카이 노선은 26일부터 에어서울이 하루 한 편 매일 운항하는 편리한 스케줄로 운항을 다시 시작한다"며, "수개월간의 재정비 후 다시 아름다운 바다를 되찾은 보라카이의 모습이 공개되며

일찍부터 많은 고객으로부터 항공편 문의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보라카이는 올해 4월 26일 환경 정화를 위해 전면 폐쇄됐다가 지난달 26일부터 다시 관광객을 맞이하기 시작했다.


폐쇄 전 보라카이에서는 하루에 71톤의 쓰레기가 나왔고, 대부분이 플라스틱 용기였다. 플라스틱 제품의 분해 기간이 500년인 점을 고려했을때 섬 폐쇄는 섬을 살리기 위한 최후의 수단이었다는 평가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보라카이가 환경 정화를 위해 6개월 폐쇄 후 재개장을 했지만 환경 오염 주변으로 꼽히는 해변 파티와 음주, 흡연은 여전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일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매체들은 "베르나뎃 로물로 푸얏트 필리핀 관광부 장관이 '보라카이 섬 해변에서 시끄러운 음악과 음주, 흡연이 있는 파티가 다시 생기고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푸얏트 장관은 "필리핀 관광객과 일부 자영업자들은 경찰이 보일 때만 규정을 준수한다"면서 "규정을 따르지 않으면 영업을 못 하도록 할 수 밖에 없다"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또한 관광객을 상대로 한 절도도 문제가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보라카이 경찰은 2개 이상의 절도단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