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쯤 되면 CJ 이재현 회장도 진노하겠다"…CJ대한통운 물류 센터에서 또 사망 사고 발생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대학생 감전사고 발생한 곳에서 2달여만에 또 사망사고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CJ대한통운 대전 물류 센터에서 상차 작업을 하던 협력사 직원이 트레일러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당 물류 센터는 지난 8월 20일 대학생이 아르바이트를 하다 감전돼 사망한 곳이기 때문에 CJ대한통운의 안전 관리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31일 대전 대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10시경 대덕구 문평동 CJ대한통운 물류 센터에서 A(56)씨가 몰던 트레일러가 택배 상차 작업을 하던 B(33)씨를 들이받았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 사고로 B씨는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바로 옮겨졌지만 다음날 오후 6시 20분경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트레일러 운전자 A씨가 택배 상·하차를 위해 후진을 하던 중 B씨를 보지 못해 사고가 났다.


이에 따라 경찰은 A씨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현재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재발 방지를 위해 완벽한 대책 마련할 것"


CJ대한통운 측은 유가족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며 재발 방지에 앞장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인사이트에 "앞으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세밀한 부분까지 철저한 현장점검을 진행하고 완벽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유가족분들에게 마음 깊이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책임지고 보상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한편 이번에 사고가 발생한 CJ대한통운 대전 물류 센터에서는 지난 8월 6일 아르바이트를 하던 대학생 김모(23) 씨가 감전되는 사고도 있었다.


사고 이후 병원으로 옮겨진 김씨는 사고 발생 10일 뒤인 16일 새벽 12시 3분께 숨을 거뒀다. 


대학생 사망 사건이 발생한 지 약 2개월 만에 동일한 물류 센터에서 또 다시 사망자가 발생하자 CJ대한통운을 향한 비판은 더욱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업계 한 관계자는 "똑같은 장소에서 사망 사고가 두 차례나 발생했다는 점은 CJ대한통운이 직원들 안전 관리에 소홀히 했다고 밖에 볼 수 없다"면서 "'이쯤 되면 이재현 CJ그룹 회장도 진노하겠다'는 말이 업계에서 나오는 상황에서 CJ대한통운은 확실한 보상 대책과 예방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 않는다면 CJ그룹 내 CJ대한통운의 위치는 작아질 것이며, 더 나아가서는 특단의 조치가 내려질 수도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