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포항 지진' 피해 지역 재건 사업 나선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신명호 부영그룹 회장직무대행, 포항시와 업무협약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부영그룹이 지난해 11월 지진을 겪은 포항지역 이재민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포항시와 손잡고 피해 지역을 재건하는 정비사업을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날 포항시청 중회의실에서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을 대신해 신명호 부영그룹 회장직무대행은 이강덕 포항시장과 대동빌라 가로주택정비사업 공동 추진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


협약식에는 김대명 정비사업 조합설립 추진위원회 위원장과 주민들, 부영그룹 및 포항시청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부영주택은 정비사업의 설계, 시공, 감리 등의 업무를 맡게 되며 사업비를 투입해 121가구가 입주 가능한 아파트 2개동(지하1층, 지상 9~12층)을 건설할 예정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부영그룹은 이재민들 위해 원동 부영아파트 52가구 제공


포항시는 조합과 부영그룹의 의견을 반영해 인허가 등 행정업무를 지원하며 기존 건물 철거 및 사업지구에 들어가는 상하수도 기반 시설 공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포항 환호동 대동빌라(81가구)는 지난해 11월 15일 발생한 대표적인 지진 피해 지역으로 당시 피해를 입은 입주민들은 임시 거처로 이주해 생활해 왔다.


지진 피해 직후 부영그룹은 이재민들을 위해 원동 부영아파트 52가구를 제공, 포항시로부터 감사패를 받은 바 있다.


신명호 부영그룹 회장직무대행은 "부영그룹의 자그마한 도움이 지진피해로 보금자리를 잃고 아픔을 겪은 대동빌라 주민들에게 힘이 됐으면 한다"며 "부영그룹은 앞으로도 어려움에 처한 분들을 돕는 사회공헌활동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