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있는 삶'·'1인 가구'에 맞춘 신개념 주방 선보인 현대건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건설


'저녁 있는 삶'으로 주방이 더 중요해진 트렌드 반영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현대건설이 새로운 주거 트렌드를 반영한 주방을 소개했다.


30일 현대건설은 거실과 하나 된 주방 'H 세컨리빙(H 2nd Living)'과 한 지붕 두 가족의 주택 'H 위드(H With)'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H 세컨리빙은 요리를 준비하는 단순한 주방에서 가족들이 모이는 거실로 변화 중인 문화를 반영한 신개념 주방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건설


주 52시간 근로제 도입으로 이른바 '저녁 있는 삶'이 시작되면서 가족들이 가장 많이 시간을 보내는 곳은 더 이상 TV가 놓인 거실이 아니라 주방이 됐기 때문이다.


H 위드는 같이 살지만 개인 공간이 보장된 두 세대가 함께 사는 주택이다.


1~2인 가구와 쉐어하우스가 증가하는 사회적 변화에 발맞춰 같이 살지만 개인 공간을 필요로 하는 두 세대의 고민을 담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건설


현대건설은 2018년 주거 트렌드를 반영한 새로운 형태의 주택을 'H 시리즈'로 공개해 입주민들의 선택 폭을 넓히고 있다.


지난 7월 'H 클린현관'을 시작으로 'H 드레스퀘어'와 'H 스터디룸', 'H 벨' 등을 선보인 바 있으며 향후에도 지속 공개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