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부터 오사카 간사이공항에서 제주항공 타려면 2터미널로 가야 한다"

인사이트일본 오사카 간사이국제공항 / 사진 제공 = 제주항공


항공권 가격도 약 1만 5천원 저렴해질 것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제주항공이 오는 11월부터 일본 오사카 간사이공항에서 1터미널 대신 2터미널을 사용한다고 밝혀 탑승객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29일 제주항공은 오는 11월 1일부터 일본 오사카 간사이국제공항 제 2터미널을 사용한다고 밝혔다.


따라서 제주항공을 이용해 간사이국제공항에서 출국하기 위해서는 기존 제1터미널 대신 제2터미널로 가야 하며 만약 제1터미널에 도착했다면 공항순환버스를 이용해야 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주항공


오사카 시내에서 버스를 이용했다면 제2터미널에서 바로 내리면 되고 지하철을 이용한 경우에는 지하철역에서 공항순환버스를 이용하면 된다.


제2터미널까지 이동시간은 버스로 약 10분 정도 걸린다.


제2터미널은 2012년 10월 일본 최초로 만들어진 LCC 전용터미널로 현재 일본 피치항공과 중국 춘추항공 등 2개사 만이 운항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주항공


LCC 전용터미널인 제2터미널 이전으로 인한 가장 큰 변화는 항공권 인하효과다.


간사이국제공항 공항시설사용료는 기존의 제 1터미널이 2730엔(성인 1인 기준)이었던 데 반해 제2터미널은 이보다 1500엔 줄어든 1230엔만 내면 된다.


한화로는 약 1만 5천원 가량이 저렴해져 제주항공 이용객은 타 국적 항공사 대비 항공료가 줄어드는 효과를 볼 전망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주항공


제주항공은 터미널 이전을 계기로 해외공항 가운데 처음으로 간사이국제공항에 키오스크(무인발권기) 6대를 설치해 승객이 직접 탑승수속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제2터미널 이전으로 더욱 쾌적한 환경에서 항공 여행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터미널 이전에 따른 초기혼란이 예상되는 만큼 간사이국제공항 이용객은 당초 계획했던 시간보다 10~20분 정도 앞당겨 공항에 도착해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