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 美 디트로이트서 '한미 자동차산업 통상협력 포럼' 개최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KOTRA, 자동차 업계의 환경 변화 대응 위한 연이은 행사 개최


[인사이트] 심채윤 기자 = 코트라가 격변기를 맞고 있는 자동차 업계의 상호 협력을 위해 '한-미 자동차산업 통상협력 포럼'과 '한국 자동차부품 플라자'를 연이어 개최한다.


29일 코트라는 주미 시카고 총영사관, 재미한인자동차산업인협회(KPAI)와 공동으로 30일(현지 시간) 미국 자동차 산업 중심 디트로이트에서 '한-미 자동차산업 통상협력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행사 개최의 발단은 통상환경 변화에 따른 최근 미국 자동차 시장의 급격한 변화다. 지난 5월 미국은 수입 자동차 및 부품에 대한 수입제한조치를 위해 조사를 개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어 9월에는 미국-캐나다-멕시코 역내 자동차 부품 조달비율을 기존 62.5%에서 75%로 늘리는 NAFTA 개정안(USMCA)에 서명했다.


이러한 조치로 미국으로의 완성차·부품 수출 비중이 대미 총 수출액의 1/3에 달하는 국내 자동차 업계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지난 2015년부터 우리 자동차부품 수출은 내림세에 있다. 올해도 9월까지 수출이 3.0% 줄었다.


인사이트지난 2017년 KOTRA가 토론토와 디트로이트에서 자동차부품 수출상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 사진 제공=KOTRA


한-미 상호협력 통한 자동차부문 수출 돌파구 모색


미국 기업으로서도 공급선 변경에 따른 부담이 있어, 한·미 양국 전문가들이 대미 자동차부품 수출기업의 대응과 양국 자동차 산업계 간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포럼에 나섰다.


우리 공관, 美 국제통상 전문 로펌(ST&R), 전미자동차부품기업협회(OESA), 美 자동차 산업연구소 등 현지 전문가가 연사로 참가한다.


포럼에서는 한-미 통상정책 현안, USMCA 등 자동차 산업 관련 최근 통상 현안, 통상환경 변화에 따른 자동차 업계 전망 등을 다룰 예정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미국 폭스바겐 본사선 종합 비즈니스의 장 KAP 개최


다음 달인 11월 1일에는 미국 남부 테네시주 북미 폭스바겐 본사로 이동해 국내 자동차 부품기업과 폭스바겐이 참가하는 종합 비즈니스 행사인 '한국 자동차부품 플라자(KAP)'를 연다.


이번 KAP를 통해 미국 내 글로벌밸류체인(GVC)을 활용한 실질적인 우리 자동차부품 수출 방안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전에 매칭된 국내기업 22개사 50여 명이 참가해 폭스바겐과 제품 전시 및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지난해 열린 '코리아 오토파츠 플라자 재규어랜드로버'에서 김두영 코트라 전략마케팅본부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 뉴스1


폭스바겐사와 파트너링을 통한 수출방안 


최근 전기차 등 신차 개발을 위한 해외 기업과의 협력에 적극적인 폭스바겐은 이번 행사에 자사 구매담당자와 엔지니어 등 80여 명을 참석시켰다.


행사 내 폭스바겐 북미 구매 부사장이 직접 개발 동향에 대해 발표한다. 이외에 폭스바겐 구매 프로젝트 부서의 부품 소싱 전략도 소개되며, 폭스바겐 벤더등록 워크숍도 함께 개최된다.


김두영 코트라 혁신성장본부장은 두 행사에 대해 "국내 기업들이 한-미 통상현안에 대한 대응 전략을 습득하는 한편 실질적인 비즈니스 기회도 같이 제공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 통상정책 변화 속에서 국내 자동차 부품사가 미국 내 완성차 기업과 새로운 파트너십을 맺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