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수 부회장 이끄는 LG화학, 3Q 매출 7조 2349억…분기 사상 최대 달성

인사이트박진수 LG화학 부회장 / 사진제공 = LG화학


LG화학, 3분기 경영실적 발표…역대 분기 최대 매출대외 불확실성 속 3분기 영업이익 6,024억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박진수 부회장이 이끄는 LG화학이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26일 LG화학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7조 2,349억원, 영업이익 6,024억원, 순이익 3,466억원의 경영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분기와 대비해 매출은 2.6%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14.3% 감소했다. 또 전년동기와 대비해서는 매출은 13.1%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3.7% 감소한 것이다.


사업부문별 3분기 실적을 살펴보면 기초소재부문은 매출 4조 6,489억원, 영업이익 5,477억원을 기록했다.


인사이트박진수 LG화학 부회장 / 사진제공 = LG화학


원재료 가격 상승 및 무역 분쟁에 따른 수요 위축 등으로 주요 제품의 스프레드가 축소돼 전분기 대비 수익성이 감소했다.


전지부문은 매출 1조 7,043억원, 영업이익 843억원을 기록했다. 전기차 판매 호조 및 소형전지 매출 확대 등으로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으며, 영업이익도 대폭 개선됐다.


정보전자소재부문은 매출 8,472억원, 영업이익 118억원을 기록했다. 전방 산업 성수기 진입에 따른 판매 물량 확대로 매출이 증대되었고, 영업이익도 흑자 전환했다.


생명과학부문은 매출 1,353억원, 영업이익 132억원을 기록했다. 계절적 영향 등으로 매출 및 영업이익이 전분기 대비 감소했다.


인사이트박진수 LG화학 부회장 / 사진제공 = LG화학


자회사인 팜한농은 매출 921억원, 영업적자 188억원을 기록했다. 계절적 비수기 진입 등으로 전분기 대비 수익성이 감소했다.


LG화학 CFO 정호영 사장은 "원재료 가격 상승 및 수요 위축 등으로 기초소재부문의 수익성이 감소했으나, 전지부문의 분기 사상 최대 매출 및 큰 폭의 이익 확대 등으로 견조한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가 강세 및 무역 분쟁 등의 대외 불확실성 지속 및 여수 NCC 정기보수 영향 등으로 기초소재부문의 수익성 둔화가 예상된다"고 4분기 사업을 전망했다.


정호영 사장은 또 "하지만 고부가 제품 비중 확대 및 전지부문의 매출 성장 등을 통해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화학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