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은 역시 LG" 서비스 명장(名匠) 키우는 '기술올림픽' 개최한 LG전자 클라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LG전자 평택러닝센터서 '2018 한국서비스 기술올림픽' 개최
지역예선을 거쳐 선발된 LG전자 서비스 엔지니어 50명 모여 실력 겨뤄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전자가 서비스 엔지니어들의 수리능력을 향상시키고 고객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2018 한국서비스 기술올림픽'을 열었다.


25일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LG전자 러닝센터에서 열린 '2018 한국서비스 기술올림픽'에는 전국 서비스센터의 추천을 받아 지역예선을 거친 LG전자 서비스 엔지니어 50명이 참가했다.


LG전자는 TV,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휴대폰, PC 등의 제품에 임의의 불량을 만들고 고장 부위에 대한 정확한 수리능력, 수리에 걸린 시간 등을 판단해 총 15명의 최종 수상자를 선발했다.


최고상인 고용노동부 장관상은 서현역센터 소속 윤재록 엔지니어가 받았다. 한국서비스 기술올림픽은 지난 2002년부터 매년 전국의 서비스 엔지니어들을 대상으로 열리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LG전자는 오는 11월 해외 각지의 우수 서비스 엔지니어들까지 한 자리에 모여 수리 기술을 겨루고 노하우를 공유하는 제1회 ‘글로벌 서비스 기술올림픽’을 개최할 계획이다.


LG전자 한국서비스담당 이규택 상무는 "전자제품이 고도화되고 있어 정확한 수리를 위해서는 서비스 엔지니어들의 기술력이 뒷받침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비스 엔지니어들의 수리능력을 향상시켜 고객 서비스의 품질을 지속 높여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기관인 한국브랜드경영협회가 주관하는 '2018 고객감동브랜드지수(K-CSBI)'와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하는 '2018 한국서비스품질지수(KS-SQI)'에서 가전제품 A/S부분 1위에 선정된 바 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