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륙에 LG 위엄 알렸다" LG이노텍 '중국 열전 반도체 테크 포럼' 개최

인사이트박종석 LG이노텍 사장. / 사진 제공 = LG이노텍


최신 열전 반도체 기술 선보이는 '중국 열전 반도체 테크 포럼' 개최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이노텍이 중국 열전(thermoelectric, 熱電) 반도체 시장 확대를 위해 직접 나섰다.


LG이노텍은 지난 25일 중국 상하이 하얏트 리젠시에서 최신 열전 반도체 기술을 선보이는 '중국 열전 반도체 테크 포럼'을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학계를 비롯해 가전, 자동차 등 주요 업계 전문가 300여명이 참석해 성황리에 진행됐다.


열전 반도체는 전기를 공급해 냉각·가열 기능을 구현하고, 온도차를 이용해 전력을 생산하는 혁신 기술로 LG그룹 내에서도 차세대 성장 사업으로 육성하고 있다.


특히 LG이노텍이 개발한 나노 구조의 다결정 열전 반도체는 그 기술력을 해외에서 인정받고 있다.


LG이노텍은글로벌 제조 강국을 목표로 한 중국을 열전 반도체의 첫 글로벌 포럼 개최지로 선택했다. 그만큼 열전 반도체 기술에 대한 잠재 수요가 클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박종석사장은 "열전 반도체는 우리의 삶을 친환경적이고 편리하게 만들어 줄 수 있는 혁신 기술이다"며 "활용 범위가 빠르게 확산될 수 있도록 중국 각 분야 전문가들과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이노텍


하이얼(Haier) 비롯해 웨어러블, 화학 등 주요 업계 전문가들 사례 소개


이번 포럼에서 백성강(Bai, Shengqiang) 상하이세라믹연구소(SICCAS) 박사는 열전 반도체 이론과 상용화 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또한 중국 최대 가전 업체인 하이얼(Haier)을 비롯해 웨어러블, 화학 등 주요 업계 전문가들이 각 산업현장에서 활용 중인 열전 기술 사례를 소개했다.


이형의 LG이노텍 연구위원은 열전 반도체 최신 트렌드와 함께 LG이노텍의 차별화된 열전 반도체 솔루션을 공개했다.


이 위원은 "열전반도체 소재·소자·모듈의 R&D부터 생산, 품질관리에 이르는 토털 서비스가 가능하다"며 "독자개발한 나노 구조의 다결정 열전 소재와 모듈화 기술을 기반으로, 적용 분야를 더욱 넓혀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시 부스도 마련돼 LG이노텍의 나노 구조 다결정 소재를 적용한 열전 반도체, 응용제품 등 총 20여 종이 전시됐다.


특히 와인셀러, 열전 화분, 냉온조절 헬멧, 온도실감 VR·AR 등 열전 반도체가 적용된 제품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어 방문객들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