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지구의 날’ 광고서 삼성 은근히 ‘조롱’

지구의 날을 맞아 애플이 언론에 게재한 광고. ⓒ연합뉴스


애플이 '지구의 날'(4월 22일)을 맞아 삼성전자를 은근히 조롱하는 광고를 냈다.

애플은 22일(현지시간) 미국·영국 등의 주요 일간지들에 "우리는 모든 회사가 이런 아이디어를 베끼기를 바랍니다"라는 제목이 달린 뒷면 전면광고를 냈다.

이 광고에서 애플은 "우리가 다른 업체들에게 우리를 모방하라고 실제로 권유하는 분야가 하나 있다"며 "왜냐 하면 모든 사람들이 환경을 중요하게 생각하면 우리 모두가 득을 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애플은 또 이 회사의 모든 데이터 센터가 100% 재생가능 에너지로 가동되며 제품에서 독성물질을 제거했다는 점을 소개하면서 다른 회사들도 그렇게 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광고에는 애플 데이터 센터에 설치된 초대형 태양광 발전 시설의 사진이 실려 있다.

이 광고는 애플이 삼성전자를 상대로 낸 제2차 특허침해 손해배상청구소송의 1심 재판이 새너제이 소재 미국 연방지방법원에서 열리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애플은 재판에서 "삼성전자가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베꼈다"고 주장해 왔다.

이 때문에 애플이 자사의 친환경 정책을 홍보하는 동시에 삼성전자의 독창성을 은근히 비하하려는 의도로 이번 광고를 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인사이트 뉴스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