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태국서 1조2천억 규모 정유플랜트 수주 쾌거

인사이트19일 열린 정유공장 현대화 프로젝트 계약식에서 아티콤 테르브시리 타이오일 사장(왼쪽)이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에게 기념품을 전달하고 있다. / 사진 제공 = 삼성엔지니어링


이번 프로젝트의 총 계약금액 약 4조5,000억원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삼성엔지니어링이 태국에서 1조2,000억원 규모의 정유 플랜트를 수주에 성공했다.


삼성엔지니어링·페트로팩·사이펨·PSS네덜란드 컨소시엄은 지난 19일(현지 시각) 태국의 타이오일과 '정유공장 현대화 프로젝트'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태국 정유플랜트 역사상 최대 규모인 이번 프로젝트의 총 계약금액은 약 4조5,000억원이다. 이 중 삼성의 지분은 약 1조2,000억원(11억 달러)에 달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태국 수도 방콕에서 동남쪽으로 80km 지점에 위치한 촌부리(Chonbury)주 시라차(Sriracha) 공단의 기존 정유공장의 일부 노후시설을 개보수하는 것.


특히 국제 규격에 맞는 청정연료를 생산하고 원유생산량을 확대하는 것으로 태국 내에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사업으로 꼽힌다.


인사이트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과 아티콤 테르브시리 타이오일 사장(왼쪽 두번째 부터)등이 19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정유공장 현대화 프로젝트에 대한 계약을 체결한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 / 사진 제공 = 삼성엔지니어링


태국 최대 국영 에너지그룹인 PTT와 파트너십 확대


이를 위해 상압증류시설(Crude Distillation Unit·CDU)과 감압증류시설(Vacuum Distillation Unit·VDU), 수첨분해시설(Hydrocracker Unit·HCU), 잔사유수첨분해시설(Residue Hydrocracker Unit·RHCU) 등을 신설한다.


이에 따라 하루 원유처리량이 기존 27만5,000 배럴에서 40만 배럴로 확대된다. 삼성엔지니어링 등은 설계·조달·공사를 한꺼번에 수행하며 2022년 완공 계획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수주로 태국 최대 국영에너지그룹인 PTT와의 파트너십을 확대했다.


이번 프로젝트의 발주처인 타이오일은 PTT사의 자회사로,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수주를 포함 총 20개의 PTT 프로젝트를 수행하게 됐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기존 중동 시장에 이어 태국 등 동남아시아 시장에서의 수주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수행을 통해 전략시장 중 하나인 동남아 지역에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고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