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디자이너 베라 왕, 최초 내한해 'CJ오쇼핑' 먼저 찾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VW베라왕 / 사진 제공 = CJ오쇼핑 


최초 내한해 CJ오쇼핑 경영진 만난 베라 왕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베라 왕이 최초로 내한했다. 


지난 15일 베라 왕은 CJ ENM 오쇼핑부문의 주요 경영진을 만나 'VW베라왕' 브랜드에 대한 사업 전략을 직접 논의했다. 


베라 왕은 할리우드 스타들에게 우상으로 불릴 정도로 셀럽들에게 가장 사랑 받는 뉴욕의 대표 디자이너다. 


샤론 스톤, 제니퍼 로페스, 이반카 트럼프, 미셸 오바마 등 할리우드 스타뿐 아니라 정치계 셀럽들도 베라 왕 디자이너의 드레스를 입을 정도로 그녀가 만든 옷은 유명하다.


인사이트베라 왕 / 사진 제공 = CJ오쇼핑 


베라 왕, 한국 여성의 패션에 관심 많아 


베라 왕의 한국 방문 주목적은 CJ ENM 오쇼핑부문과의 사업 전략 논의다. CJ ENM 오쇼핑부문과 함께 2015년부터 전개해 온 VW베라왕 브랜드 사업에 대한 높은 관심이 한국 방문으로까지 이어졌다. 


2015년 VW베라왕 브랜드 출시 이후 양사의 담당자들은 매년 여러 차례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긴밀한 상품 기획 회의를 진행해왔다.


베라 왕은 아시아의 패션 시장에 오래 전부터 관심을 가져왔다. 특히 패션에 관심이 많은 한국의 여성들을 만나고 싶어했다. 이번 방한 기간 중 패션업계에 있는 한국 여성들과 만나는 시간도 일정에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베라 왕은 "트렌드에 민감하고 자신의 개성을 자유롭게 표출하는 한국 여성들이 갖고 있는 패션에 대한 생각을 자세히 듣고 싶어 방문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CJ ENM 오쇼핑부문과 VW베라왕 브랜드를 전개하며 한국의 여성 고객들이 패션 상품의 디자인과 소재 등을 보는 눈높이가 정말 높다는 것을 더 잘 알게 된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CJ오쇼핑, "VW베라왕은 베라왕 본사와 협력 더욱 강화해나갈 것"


CJ ENM 오쇼핑부문은 2015년 베라왕 뉴욕 본사와 계약을 맺고 국내 단독으로 프리미엄 패션 브랜드 'VW베라왕'을 선보여왔다. 


의류와 잡화 브랜드인 VW베라왕 외에도 '베라왕 인티메이츠(언더웨어)', '베라왕 홈(침구, 커튼)' 등 상품 라인을 다양하게 확장시켜 왔다.


CJ ENM 오쇼핑부문이 2015년 이후 판매한 베라왕 브랜드의 주문금액은 총 3,200억원에 달한다. 그 중 주력 브랜드인 VW베라왕은 누적 약 2천 100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CJ ENM 오쇼핑부문 조일현 스타일1사업부장은 "올해로 4년차를 맞는 VW베라왕 브랜드로 인해 고객들이 생각하는 홈쇼핑 패션 상품의 디자인과 품질력이 몇 단계 더 높아진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VW베라왕 브랜드가 국내 온오프라인 전체 패션 시장을 대표하는 프리미엄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베라왕 본사와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