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 '한-프랑스 비즈니스 파트너십' 개최…중소 유럽시장 진출 박차

인사이트사진 제공 = KOTRA


프랑스 시장 진출 향한 '한-프랑스 비즈니스 파트너십' 개최


[인사이트] 심채윤 기자 = 코트라가 프랑스 국빈 순방에 맞춰 '한-프랑스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열고 중소중견기업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


16일 코트라는 현지 시간으로 지난 15일 유럽 3대 시장이자 세계 6위 경제 대국인 프랑스 국빈 순방에 맞춰 한국무역협회와 공동으로 파리에서 '한-프랑스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소비재, 화장품, 자동차부품, 기계장비, 스타트업 등 프랑스 시장진출에 관심이 있는 우리 중소중견기업 84개사와 협력에 관심 있는 프랑스 및 유럽 바이어 및 투자자 200여 개사가 총 750건의 1:1 상담을 진행했다.


상담회는 양측 관심사를 반영해 소비재·기계장비 및 부품 등등 종합상담회, 화장품 및 뷰티중심인 K-뷰티 특화상담회, 4차 산업을 이끌어가는 스타트업 서밋 등의 세 분야로 구성됐다.


종합상담회에서는 기존 유럽에 수출 중인 기업들이 다른 유럽 국가로 거래선을 확대하기 위한 상담이 활발히 이뤄지며 25개사가 참가했다.


3D 내비게이션 업체인 메인 정보시스템 박익현 대표는 3개 바이어와 MOU를 체결하면서 "대통령 순방을 계기로 이뤄진 이번 경제행사가 유럽 사업을 확대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종합상담회로 내비게이션, 의료기기 등 기업 MOU 추진


아울러, 지난 2017년 세계 일류상품기업으로 인정받은 세라트는 100년 역사의 스위스 제네바 그랑게트 병원의 화장품 사와 프랑스 천연 향수 개발사인 A 사와의 MOU를 통해 세라믹 소재가 적용된 의료기기 제품개발과 웰니스 센터의 글로벌 공동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화장품 및 뷰티제품의 샘플전시를 겸한 K-뷰티 상담회에 현지 바이어의 관심이 뜨거웠다.


프랑스의 로레알, LVMH, 모노프리(Monoprix, 대형마트 체인), 르봉마르쉐(Le Bon Marche, 백화점)는 물론 영국 최대 드럭스토어인 부츠(BOOTS), 스위스 화장품 3대 유통사인 타너(Tanner) 등 유럽 전역에서 뷰티 및 럭셔리 기업 80여 개사가 상담에 참여했다.


이들은 기초, 바디, 색조 등 유럽 화장품 인증을 획득하고 다양한 제품군을 들고나온 우리 기업 24개사와 상담을 진행했다.


스킨케어 제조업체인 미네랄하우스 정내하 전무는 "뷰티의 본고장 서유럽에서도 우리나라 화장품 수요가 계속 늘어날 것으로 생각한다"며, "프랑스 파트너와 협력해 현지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국 스타트업 협력과 국내 스타트업의 유럽 진출을 강화하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진흥공단, 창업진흥원 및 프랑스 액셀러레이터 크리에이티브 밸리(Creative Valley)와 함께 '한-프랑스 스타트업 서밋'도 공동 개최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KOTRA


스타트업 유럽진출 강화를 위한 서밋 공동 개최


스타트업 지원정책을 공유하는 혁신성장 콘퍼런스, 한-불 스타트업 IR, 1:1 비즈니스 상담회 등을 통해 활발한 교류의 장을 형성했다.


의료기기, 웰빙, 교육, ICT 등 혁신기술을 보유한 우리 스타트업 35개사는 악사(AXA), 오렌지파브(Orange Fab), 록시땅(L’occitane) 등 프랑스 및 유럽 각지에서 초청된 50여 액셀러레이터, 벤처캐피털(CVC 포함)로부터 마케팅, 기술 상용화와 R&D, 투자 가능성을 타진 받았다.


코트라는 프랑스 최초의 창업지원 기관인 파리엔코(Paris & Co)와 스타트업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프랑스 수도권 비즈니스 지원기관인 파리 헤지옹(Paris Region)과는 창업진흥원과 공동으로 혁신 창업기업 육성 협력 MOU를 체결했다.


권평오 코트라 사장은 "이번 경제행사를 통해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에서 K-POP 등 문화 한류가 화장품, 의료, 정보통신기술(ICT), 스타트업과 같은 다양한 분야에서의 산업 한류, 정책 한류로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트라는 철저한 후속 지원을 통해 양국 기업이 상호 윈윈하는 상생 협력 생태계를 조성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