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김승연 회장이 '삼성 출신 사장'에게 그룹 핵심 화약·방산 맡긴 이유

인사이트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 사진제공 = 한화그룹


30년 간 삼성전자에서 근무한 한화 옥경석 화약 부문 사장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한화그룹의 화약·방산 부문을 삼성 출신인 옥경석 사장이 맡게 된 배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외부 인사에게 한화그룹의 화약·방산 부문 수장이라는 중책을 맡긴 것은 이례적이기 때문이다.


15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옥경석 화약 부문 사장이 화약·방산 부문 통합 첫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옥 사장은 삼성전자에서 LCD사업부 지원팀장,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 경영지원실장을 거쳐 부사장까지 올랐던 '성공한 삼성맨'이다.


인사이트한화 옥경석 화약 부문 사장(가운데) / 뉴스1


"화약·방산 부문을 키우겠다는 김승연 회장의 의지"


김승연 회장이 그룹의 핵심 사업인 화약·방산을 한화와 오랜 시간을 함께한 인사가 아닌 삼성 출신에게 맡긴 것이다.


이 같은 결정에 김 회장의 의도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커지고 있다.


출신에 상관없이 능력 있는 외부인사를 수장 자리에 앉혀 화약·방산 부문을 성장시키겠다는 김 회장의 의중이 반영된 것이라는 해석이다.


옥 사장은 30년 동안 삼성전자에 몸담으면서 제조업에 대한 이해가 높은 인물이고 경영관리 능력도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화그룹


지난 2016년 한화그룹으로 자리를 옮긴 옥 사장은 한화케미칼 폴리실리콘사업본부와 한화건설 영영효율화담당 사장 등을 역임하며 영입 몇 년 만에 한화에서도 능력을 인정받았다.


지난해 10월에는 한화 출신이 아닌 인물이 처음으로 화약 부문 대표를 맡는 새로운 기록을 쓰기도 했다.


한편 옥 사장의 화약·방산 대표이사 최종 선임 여부는 차기 주총과 이사회를 통해 결정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