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이 'AI 인재' 찾으러 태평양 건너 미국까지 간 이유

인사이트김윤 SK텔레콤 센터장이 13일(현지시간)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한인 IT 전문가 단체인 '창발(창의와 발전)'에서 개최한 컨퍼런스에서 자사의 AI 연구 분야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사진 제공= SK텔레콤


미국 시애틀서 200여명의 ICT 종사자, 학생과 교류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SK텔레콤이 인공지능(AI) 분야 인재를 찾으러 태평양을 건넜다.


SK텔레콤은 13일(현지시간) 미국 시애틀 지역 한인 정보통신기술(ICT) 전문가 모임인 '2018 창발(창의와 발명) 콘퍼런스'에 참여해 인공지능(AI) 전문가 인재 영입 활동을 펼쳤다고 14일 밝혔다.


'창발'은 지난 2014년 발족한 북미 지역 대표 한인 ICT 비영리단체다. 회원 500여명 가운데 30%가 아마존, 28%가 마이크로소프트에 근무하는 등 AI와 데이터 관련 전문가가 밀집했다.


SK텔레콤은 챔피온 스폰서로 참여, AI 사업과 개발을 총괄하는 김윤 AI센터장이 AI 인재 영입을 목표로 참석해 200여명의 ICT 종사자, 학생과 교류했다.


SK텔레콤 "영입 규모 한정 짓지 않고, 상시로 영입"


김윤 센터장은 SK텔레콤 AI 분야 비전과 사업현황, 향후 연구 계획 등을 설명하고, AI 분야 전문 인력을 대상으로 직접 채용 상담을 진행했다.


SK텔레콤은 AI 역량 강화를 위해 '영입 규모를 한정 짓지 않고, 상시로 영입한다'는 방침 아래 전문 인력 채용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김윤 센터장은 "최고의 AI 인재를 채용해 보유 역량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