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4돌 맞은 삼양그룹, 임직원 170여명 인제 달맞이산에서 '혁신' 다짐

인사이트창립 94주년을 기념한 산행에 앞서 인사말씀하는 삼양그룹 김윤 회장 / 사진제공 = 삼양홀딩스


회사의 미래 이끌 젊은 직원들과 경영진간 격의 없는 소통의 시간 기업문화부터 사업포트폴리오까지 모두 혁신…2020년 목표로 'WIN2020' 실행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올해로 창립 94주년을 맞이한 삼양그룹 김윤 회장이 임직원들과 함께 산행에 오르며 격의 없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14일 삼양그룹은 창립 94주년을 맞아 김윤 회장을 비롯한 그룹의 임직원 170여명이 강원도 인제 달맞이산 자작나무숲을 올랐다고 밝혔다.


삼양그룹의 창립 기념 산행은 11년 전인 지난 2007년 청계산 등반을 시작으로 올해로 벌써 11회째를 맞았다.


김윤 회장은 매년 계열사 대표를 비롯한 주요 임원들과 신임팀장, 퓨쳐 리더, C&C위원, 신입사원 등과 함께 산을 오르며 소통의 시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인사이트산행 출발하며 임직원들과 하이파이브하는 삼양그룹 김윤 회장 / 사진제공 = 삼양홀딩스


김윤 회장과 함께 창립 기념 산행에 참가한 직원들은 삼양그룹의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


퓨쳐 리더는 차세대 리더로 양성하는 직원들이다. 업무 성과뿐 아니라 역량, 리더십 등을 다면 평가해 선정된다.


C&C위원회는 그룹의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는 모임으로 5년차 이상, 10년차 이하의 젊은 직원들로 구성됐다. C&C위원들은 1년의 임기 동안 정기 미팅을 하고 김윤 회장에게 다양한 혁신 방안을 직접 발표한다.


창립기념사를 통해 김윤 회장은 "지금 삼양은 과거 어느 때보다 적극적으로 성장에 도전해 '스페셜티화, 글로벌 시장 진출, 신사업 추진'이라는 목표를 실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강원도 인제 달맞이산 자작나무 숲서 찍은 산행 행사 기념사진 / 사진제공 = 삼양홀딩스


김윤 회장은 그러면서 "'윈(WIN) 2020' 목표 달성을 위해 역량과 변화 속도를 더욱 높일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삼양그룹은 성장을 목표로 기업문화부터 사업포트폴리오에 이르기까지 그룹의 전 영역에서 변화와 혁신을 추진하는 '윈2020(WIN2020)' 프로젝트를 지난해부터 추진 중이다.


이에 따라 식품, 화학, 패키징, 의약바이오 등 그룹의 주요 사업 영역에서 2020년 그룹 매출 5조 5천억원을 목표로 대규모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등반 행사는 약 4시간에 걸친 산행 후 인근 식당에서 창립 94주년을 기념하는 간단한 행사와 함께 축하 떡을 커팅하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