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LS엠트론과 손잡고 드론으로 농사 짓는 '스마트 농업' 개발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유플러스


연내 5G망 기반의 스마트 농기계 서비스 시연에 나서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LG유플러스는 LS엠트론과 손잡고 '스마트 농업 솔루션 및 정밀농업 서비스 구축' 추진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LG유플러스의 5G 통신망 기반 기술과 드론 활용 서비스에 LS엠트론의 스마트 농업 솔루션인 LS ASL을 결합한 '스마트 농업 서비스'가 구축될 전망이다.


우선 양사는 연내 5G망 기반의 스마트 농기계 서비스 시연에 나선다.


오는 12월 5G 상용화에 맞춰 자율주행 트랙터와 농경지 관리를 위한 실시간 드론 중계 서비스를 실증할 계획이다.


인사이트서재용 LG유플러스 미래서비스담당 상무(오른쪽)과 우경녕 LS엠트론 기술개발부문장 CTO 전무가 '스마트 농업 솔루션 및 정밀농업 서비스 구축' 추진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제공 = LG유플러스


농기계 원격진단 서비스 공동 개발 구축


장거리 농기계 원격제어 시연을 통해 극대화 된 5G 통신망의 활용 방안도 최초로 공개한다.


아울러 양사는 농기계 원격진단 서비스 공동 개발과 구축을 추진한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농업 분야 전반에 대한 중장기 연구과제를 공동수행하고 지속적인 정보 교류를 이어나가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서재용 LG유플러스 미래서비스담당 상무는 "5G 통신망 상용화에 발맞춰 농기계와 농경영 서비스 시장도 양적 질적 성장이 일어날 것"이라며 "특히 국내 농기계 사업의 선두주자인 LS엠트론과 협력을 통해 5G기반 스마트 농업 서비스의 청사진을 구체화시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