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 인식 개선에 앞장"…롯데그룹, '2018 슈퍼블루 마라톤 대회' 성료

인사이트롯데는 13일 스페셜올림픽코리아와 함께 서울 상암동 월드컵공원 잔디장에서 장애인 인식 개선을 위한 ‘2018 슈퍼블루 마라톤 대회’를 개최했다. 나경원(왼쪽 아홉번째) 스페셜올림픽코리아 명예회장, 고흥길(왼쪽 열번째) 회장, 황각규(왼쪽 일곱번째) 롯데지주 대표이사 및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제공 = 롯데그룹


올해로 4회째 맞이했는데 매년 참가자 껑충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롯데는 스페셜올림픽코리아와 함께 서울 상암동 월드컵공원 잔디광장에서 장애인 인식 개선을 위한 '2018 슈퍼블루 마라톤 대회'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슈퍼블루마라톤'은 롯데와 스페셜올림픽코리아가 대국민 장애 인식 개선 캠페인 '슈퍼블루캠페인'의 일환으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대회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이했는데 매년 참가자가 껑충 뛰면서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 13일 진행된 대회에는 나경원 스페셜올림픽코리아 명예회장, 고흥길 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또한 장애인 및 가족 1000명을 비롯해 총 8400여명이 참가했고 롯데그룹 42개사 1600여명의 임직원도 동참했다.


인사이트13일 상암월드컵공원 평화 잔디광장에서 참가자들이 출발하고 있다. / 사진 제공 = 롯데그룹 


황각규 대표이사 부회장도 5km 코스에 직접 참여


이들은 희망과 자립을 상징하는 파란색 운동화 끈을 묶고 슈퍼블루, 5km, 10km, 하프 등 4개 코스를 달렸다. 황각규 대표이사 부회장도 5km 코스에 직접 참여해 땀을 흘렸다.


롯데그룹 계열사는 성공적 대회 개최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롯데제과와 롯데칠성음료, 롯데푸드가 참가자들을 위한 간식과 음료를 제공했다. 롯데하이마트는 마라톤 우승 시상품을 기부하기도 했다.


세븐일레븐은 세븐카페를 운영해 무료로 커피를 제공했으며, 캐논코리아 브지니스 솔루션은 응급상황에 대비한 AED(자동제세동기) 부스를 운영하며 봉사단을 파견했다.


황각규 부회장은 "슈퍼블루 마라톤 대회를 통해 우리 사회가 서로 다름에 대해 편견없이 포용하는 사회가 되는데 작은 발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