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인택 보건복지부 신임 국장, 제약산업계 CEO와 비공개 간담회 개최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보건복지부 신임 보건사업정책국장, 제약계 수장들과 비공개 간담회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임인택 보건복지부 신임 보건사업정책국장이 주요 제약산업계 수장들과 비공개 간담회를 했다.


14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지난 12일 임인택 보건복지부 신임 보건사업정책국장은 서울 서초구 방배동 한국제약바이오협회 2층 오픈이노베이션플라자 A룸에서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복지부에서는 임 국장과 김주영 보건산업진흥과장 업계에서는 협회 이사장을 맡은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과 갈원일 협회 회장 직무대행, 김영주 종근당 사장, 이삼수 보령제약 사장, 김재호 대원제약 사장, 문성호 한국오츠카제약 사장 등이 참석했다.


임 국장과 이정희 이사장 등 참석자들은 제약산업계의 현안과 애로사항은 물론 국가적 R&D 지원체계 등 산업 발전 방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인사이트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전경 / 사진 제공 =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임인택 국장 "정부의 R&D 혁신적인 신약개발로 이어지도록 하는 것이 매우 중요"


임 국장은 "정부의 R&D 지원이 대학과 연구소 등을 넘어 실제 산업 현장에서 혁신적인 신약개발로 이어지도록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만큼 현행 제약산업 R&D 지원체계를 전면적으로 들여다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정희 협회 이사장은 "국내 제약기업들의 최근 R&D 행보를 봤을 때 향후 5년 이내에 세계 시장에서 통할 수 있는 혁신 신약이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며 산업계의 글로벌 경쟁력 제고를 위한 세제지원 확대 등의 제도개선을 건의했다.


참석자들은 특히 국민에게 건강과 더불어 일자리를 주는 제약·바이오산업이 우리나라의 핵심적인 미래 성장동력이라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다.


이같은 산업의 진면목이 신약 개발과 글로벌 진출, 윤리경영 확립으로 만개할 수 있도록 향후에도 적극 소통하고 협력해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