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CU 편의점 창업 고민하는 사람이라면 꼭 봐야할 쇼킹한 '통계 자료'

인사이트뉴스1


8월까지 폐업한 점포 수 1,900개…지난해 연간 폐업 점포 수는 1,367개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올해 8월까지 폐업한 편의점 점포 수가 1,900개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연간 폐업 점포 수 1,367개를 훌쩍 넘는 것으로, 경기 침체에 따른 매출 하락과 최저 임금 인상 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인사이트사진 = 고대현 기자 daehyun@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정유섭 자유한국당 의원이 편의점 4개사(CU, 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로부터 제출받은 출·폐점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말 기준 폐업 점포 수는 1,900개로 집계됐다.


정 의원은 "개업 점포 수 대비 폐업 점포 수 비율인 폐업률은 지난해 24.8%에서 올해 8월말 기준 75.6%까지 치솟았다"며 "지역별 폐업률은 광주 122.9%, 경남 110.7%, 서울 102.4% 등으로 문 여는 곳보다 문 닫는 곳이 많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사진 = 고대현 기자 daehyun@


CU 1,004개 점포 폐업…다른 업체들도 상황은 비슷 


회사별로 살펴보면 CU는 8월까지 849개의 점포가 문을 열었지만 1,004개 점포가 문을 닫아 폐업률이 지난해 7.4%에서 올해 118.3%까지 급등했다.


이어 미니스탑이 67.1%, 세븐일레븐이 63.9%를 기록했다. GS25의 경우 경쟁사보다 낮은 43.6%를 기록했지만 지난해 폐업률 17.6%에 비해 급등한 상황이다.


편의점 4사의 점포당 월평균 매출액은 GS25를 제외한 3사 편의점 모두가 지난해보다 0.9~2.3%까지 줄었다. 2016년과 비교하면 5,320만원에서 5140만원으로 3.3% 감소했다.


편의점 폐업률이 급증한 것은 '과도한 출점'이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실제 편의점 수는 2014년 2만 6,020개에서 지난해 3만 6,824개로 41.5% 급증했다.


인사이트사진 = 고대현 기자 daehyun@


또 경기 침체에 따른 매출 하락과 최저 임금 인상 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정 의원은 "정부는 골목상권의 바로미터인 편의점 업계의 위기를 인식하고 비용 부담 원인인 최저 임금 인상 속도를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사진 = 고대현 기자 daehyun@


"가맹점주 생존 위해 최저 수익 보장제 도입해라"…편의점 업체는 난색


한편 편의점 업계의 위기가 심각해지자 정치권은 가맹점주들의 최저 수익을 보장하는 최저 수익 보장제 도입 및 확대를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 편의점 업체들은 이에 대해 난색을 표하고 있으며, 대신 업체 간 과당 출점 경쟁을 지양한다는 내용의 '근접 출점 제한 자율 규약안'을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출해 심의를 기다리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