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제약바이오협회, 10월 11일 '독감백신접종의 날' 최초 제정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바이오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 국내 최초 '독감백신 접종의 날'· '독감백신 접종의 달'로 제정해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국내 최초로 '독감백신접종의 날'을 제정했다.


12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전날인 11일 매년 10월 11일을 '독감백신접종의 날', 10월을 '독감백신접종의 달'로 제정하기 위해 협회 본사에서 선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를 기념해 방배역 일대에서는 협회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해 독감예방과 백신 접종을 독려하기 위한 피켓 및 전단배포를 통해 독감백신접종 캠페인도 실시했다.


독감(인플루엔자)은 폐렴 등 생명이 위험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합병증으로 인해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치명적인 질환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바이오협회


"독감·폐렴 위험한 합병증 유발할 수 있어"


일반인의 인식과는 달리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호흡기를 통해 감염되는 전염성이 강한 질환으로 보통 12월에서 다음 해 4월에 유행하기 때문에 최적기인 10월에 접종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또한 독감은 가족 중 한 사람만 걸려도 옮기 쉽고 다 나았다고 생각했더라도 잠복기간이 있기 때문에 다시 증상이 재발하기도 쉽다.


따라서 백신 접종 시 온 가족이 함께 접종해 감염의 위험을 낮추도록 해야 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관계자는 "접종의 최적기 10월과 1+1의 의미를 담은 11일에 나(1)와 너(1)가 함께(+) 백신 접종을 해야 독감을 완벽히 예방할 수 있다는 상징적 의미로 독감백신접종의 날을 제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독감은 백신 접종 후 방어항체 형성까지 2주 정도 소요되며 면역효과는 개인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평균 6개월가량(3~12개월) 지속되기 때문에, 미리 접종하여 겨울철 성행하는 독감 유행을 예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