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워서 못 타겠다!"…진에어, 객실에 문제 생겨도 '10건 중 9건' 모른척했다

인사이트뉴스1


객실 결함에는 안전과 직결되는 부분도 포함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진에어가 객실 결함을 발견하더라도 대부분은 방치하고 있어 탑승객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객실 정비에는 안전벨트와 산소공급 장치, 탈출용 미끄럼틀 등도 포함되기 때문에 사고 발생 시 큰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기 때문.


지난 1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용호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2015~2017년 항공사별 객시결함 정비이월 현황'에 따르면 진에어는 1,477건의 결함을 확인했지만 1,336건(90.5%)을 정비이월했다. 정비이월은 항공사가 항공기 결함을 발견하고 바로 정비하지 않고 미루는 것을 말한다.


인사이트뉴스1


국내 항공사 중 가장 심각한 수준


진에어의 정비이월률은 국내 항공사 중 가장 높은 수치다.


같은 LCC항공사인 에어서울은 111건 중 53건(47.7%)을 이월했고 에어부산과 이스타항공은 각각 685건 중 533건(77.8%), 1389건 중 1023건(73.7%)으로 진에어보다 훨씬 낮았다.


인사이트뉴스1


진에어의 정비이월이 심각한 이유는 자체적으로 고용한 정비 인력이 없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실제로 이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진에어는 자체 정비 인력을 두지 않고 대한항공에 전적으로 맡기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의원은 "항공기 객실 정비는 단순 환경미화가 아니다"라며 "안전과 깊이 연관돼 있기 때문에 소홀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다른 항공사와 기준이 다른 것"


한편 진에어는 제출한 자료의 기준이 타사와 다른 것일 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진에어는 인사이트와의 통화에서 "타사와 달리 정비 이월 사항에 객실 시트 얼룩 등도 포함됐다"며 "최소구비장비목록을 기준으로 하면 실제 정비이월 건수는 437건(29.6%)으로 높지 않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