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기념식 대신 소외계층 찾아 '봉사활동'한 대림산업 임직원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대림산업


창립 79주년 맞아 기념식 대신 사회공헌 활동 펼쳐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거창한 기념식 대신 봉사활동으로 창립기념일을 맞이한 '착한기업'이 있어 눈길을 끈다. 바로 대림산업이다.


10일 대림산업은 창립 79주년을 맞이해 사회공헌 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기존의 사내 기념식을 대신해 소외계층을 위한 나눔활동을 통해 창립을 기념했다.


이날 사회공헌 활동에는 박상신 대표이사를 포함한 대림산업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대림산업


이들은 종로구 일대 소외계층과 제3국 어린이들을 위한 봉사활동을 펼쳤다.


대림산업 임직원들은 종로구 무악동에 거주하는 기초생활수급자와 임대주택 가정을 직접 찾아가 쌀 140포와 두루마리 휴지 등을 전달했다.


대림산업은 2011년부터 종로구 무악동과 결연을 맺고 지원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또한 종로구 경운동에 위치한 서울노인복지센터를 찾아 쌀 100포를 전달하고 점심식사 배식 봉사활동을 펼쳤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대림산업


본사 사옥에서는 아시아와 아프리카 등 저개발 국가의 아이들을 위한 티셔츠와 에코백 페인팅 활동도 진행됐다.


이날 직원들이 꾸민 티셔츠와 에코백은 네팔, 동티모르, 미얀마, 말라위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봉사 활동에 참여한 박상신 대표이사는 :"창립기념일을 맞아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어 뜻 깊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지역 사회와 상생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