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임신육아 전문플랫폼 '남양베베 2.0' 업그레이드 출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남양베베


남양유업, 아이앤나와 제휴로 '남양베베'의 업그레이드 버전 출시


[인사이트] 심채윤 기자 = 남양유업이 아이앤나와의 제휴로 임신 육아 전문 플랫폼 '남양베베' 2.0 업그레이드 버전을 선보인다.


10일 임신육아 전문플랫폼 업체 아이앤나아이는 남양유업과 공동 개발한 임신·육아 전문 애플리케이션 '남양베베' 제2의 도약을 위한 계약을 체결하고, 2.0 업그레이드 버전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남양베베'는 대표 콘텐츠인 남양베베캠을 비롯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임신, 출산, 육아 분야 애플리케이션이다.


남양베베캠의 경우 산후조리원 신생아실의 아기 모습을 산모 및 가족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해 전체 산후조리원 시장 40% 이상의 제휴로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SK브로드밴드의 클라우드캠과 제휴를 통해 높은 품질의 영상 및 안정성도 보유했다.


특히, 최근 시행한 조사 결과 98%의 '남양베베' 사용자가 매우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나 상당히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남양베베


임신육아교실 신청 서비스, '남양베베몰' 운영 등 건강한 임신육아 문화 선도


'남양베베' 2.0 업그레이드 버전은 기존의 '남양베베' 보다 직관적인 UI 활용으로 사용자 편의성을 높이고, 사용속도 및 안정성을 강화했다.


핵심 부분은 아이앤나의 시간적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해 남양베베캠 고객들이 이용시간 이후에도 언제나 아기를 볼 수 있도록 했다는 점이다.


산후조리원마다 각기 다르게 운영하는 이용시간을 자동으로 구분해 처리하는 기술로 당일 최신영상을 제공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좀 더 많은 고객들이 시간 제약 없이 이용할 수 있어 유아 시설 사각지대에 대한 불안감 해결을 도모했다.


더불어 '남양베베'는 모바일을 통해 전국의 임신육아교실을 신청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며 건강한 임신, 출산 문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사용 가능한 O2O 쿠폰 제공 및 남양베베캠 이용고객들만 구매할 수 있는 폐쇄몰 '남양베베몰'도 구축해 운영 중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남양베베캠


선점한 산모 시장 고객 타깃으로 홈 영역 확대 노려


앞으로 아이앤나는 '남양베베' 2.0 버전 출시를 시작으로 비즈니스 역량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이미 산모 시장을 선점하고 있기 때문에, 산후조리원 고객을 타깃으로 산모의 HOME 영역까지 진입할 콘텐츠를 개발하고 있다.


올해 제휴 산후조리원 점유율을 70% 이상으로 확대, 유지하는 동시에 고객 로열티를 끌어올려 남양베베의 가치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경재 아이앤나 대표는 "남양베베 서비스가 확장될 수 있는 많은 기회들과 잠재적 가능성에 힘을 두고 싶어 남양베베 2.0 버전 개발을 결정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양베베는 일찍이 산모 시장을 선점하고 있어, 서비스 영역이 확대되면 그 파급력 또한 놀라울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향후 '남양베베'는 유아동 시장에 집중적으로 역량을 발휘해 임신, 출산, 육아 영역의 전문적인 콘텐츠로 자리 잡을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