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3분기 실적부진 예상...목표주가 15만원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투자의견 '중립'에 목표주가 '15만원' 제시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KTB투자증권은 CJ대한통운의 3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치를 밑돌 것으로 전망했다.


KTB투자증권은 10일 CJ대한통운에 대해 "택배 사업 부문 일회성 비용 및 수익성 악화로 3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를 밑돌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따라 투자의견 '중립'에 목표주가 '15만원'을 제시했다.


이한준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CJ대한통운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13.8% 줄어든 540억원, 순이익은 28.8% 감소한 77억원으로 예상된다"고 진단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8월 대전 물류센터 안전사고 관련 가동중단 영향도


그는 택배 부문의 '일회성 요인'을 실적 부진의 원인으로 지목했다.


이 연구원은 "택배 총이익마진(GPM)이 8.5%로 부진할 것으로 전망되고, 8월 대전 물류센터 안전사고 관련 가동중단에 따른 고정비 부담 및 간선 영업비용 증가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4분기에는 큰 규모의 단가 인상이 있는 데다 곤지암 메가허브(HUB) 본격 가동의 실적 기여가 4분기부터 확인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