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해외 운용 ETF에 투자하는 '신탁상품' 은행권 첫 출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KB국민은행


역외ETF신탁, 장기 성장 기대되는 중국시장에 투자하는 상품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KB국민은행은 해외증시에 상장된 ETF에 투자할 수 있는 신탁상품을 오는 15일 은행권 처음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상품 출시는 국내 시장의 저금리·저성장 기조 장기화에 따라 글로벌 투자를 원하는 고객들을 겨냥한 것이다.


신상품 역외ETF신탁은 장기 성장이 기대되는 중국시장에 투자하는 상품으로, 범중화권 투자의 대표 인덱스로 통용되는MSCI China 지수의 수익률을 추적하기 위해 홍콩증권거래소에 상장된 ETF에 투자한다.


고객은 증권사의 해외주식매매 위탁계좌가 없어도 은행 창구에서 역외ETF 투자가 가능하며, 매매차익은 해외주식과 마찬가지로 양도소득세가 적용돼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에서 제외된다.


KB국민은행, 캄보디아 5·6호 지점 개설 등 글로벌 네트워크 강화


이에 앞서 KB국민은행은 최근 캄보디아 5·6호 지점 개설 및 인도네시아 부코핀 은행 지분 취득 등 글로벌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있다. 


또한 신탁부문에서도 발빠르게 글로벌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미국달러로 투자하는 ELS를 비롯해 미국거래소에 상장된 주식에 직접 투자하는 자문형신탁을 선보인 바 있으며, 이번 역외ETF신탁 출시를 통해 고객들의 글로벌 시장 투자 기회를 확대 중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고객 자산에서 해외투자 비중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앞으로도 고객의 투자 지평이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