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피해' 심각한 인도네시아에 '50만 달러' 지원하는 포스코 최정우

인사이트최정우 포스코 회장 / 사진 제공 = 포스코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포스코그룹이 인도네시아에 지진 피해 복구 성금으로 50만 달러를 기부하기로 했다.


인도네시아는 지난 7~8월 룸복섬에서 발생한 세차례 강진으로 인해 500명이 넘게 사망한데 이어, 지난달 28일에는 술라웨시섬에서 발생한 규모 7.5의 지진과 쓰나미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현재까지 1,500명이 넘는 사상자가 발생하는 등 연이은 지진으로 인해 피해가 심각한 상황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포스코그룹, 50만 달러 성금 인도네시아에 기부 


이에 따라 포스코그룹은 포스코가 30만 달러, 포스코 인도네시아 제철소 10만 달러, 포스코대우 및 포스코건설이 각각 5만 달러 등 총 50만 달러의 성금을 마련했다.


각 회사마다 기부금 출연을 위해서는 이사회 승인이 필요하지만 긴급한 성금 출연 필요성이 있어 이사들의 사전동의를 받고 정기 이사회에서 사후 승인을 받기로 했다.


포스코그룹은 오래 전부터 재해 발생 시 구호성금·구호키트·주택건축 등을 지원해왔다. 


2005년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쓰나미 피해복구를 위해 30만 달러를 기탁한 이래 지난 8월에도 룸복섬 지진 피해복구를 위해 13만 달러의 성금을 전달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앞서 인도네시아 저개발지역에 주택 건립해 기부하기도 


한편 포스코는 지난 9월 포스코 인도네시아 제철소가 위치한 찔레곤(Cilegon)시 저개발지역에 10채의 주택을 건립하여 기부했다. 


오는 2021년까지 3년간 주택 125채 신축·개보수 및 학교 등의 공공시설을 지원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