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하늘 활짝 연지 '2주년' 맞은 국내 대표 저가항공사 에어서울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에어서울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오늘(7일) 에어서울이 출범 2주년을 맞았다. 2016년 10월 7일 항공기 3대로 국제선 취항을 시작한 에어서울은 취항 2년 만에 항공기 7대로 국제선 19개 노선에 취항하게 됐다.


국내 LCC 중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하며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에어서울은 지난 2년 달려온 행보를 숫자로 설명했다.


일본 13개 도시 취항한 '일본 노선 최강자' 


에어서울은 지난 2년간 국내 8개 항공사 중 가장 많은 일본 13개 도시에 취항함으로써 일본 노선 최강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현재 동경, 오사카, 후쿠오카, 오키나와뿐만 아니라 다카마쓰, 시즈오카, 요나고 등 단독으로 운항하고 있는 일본 노선이 8개에 달하며 일본 노선의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있다. 또한 동남아와 괌 등을 포함한 출범 2년 만에 취항한 전체 도시 수 역시 19개로 국내 LCC 중 가장 빠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에어서울


가격은 싸고 좌석은 넓은 항공사 


에어서울 항공기의 앞뒤 좌석간격은 평균 32인치다. LCC는 좌석간격이 좁고 불편하다는 인식이 있지만, 에어서울은 좌석간격을 평균 31~33인치로 LCC 중 가장 넓게 했다. 


'가격은 싸고 좌석은 넓다'는 서비스 차별화를 통해 이용객들로부터 호평을 얻고 있다.


에어서울이 보유한 항공기의 평균 기령이다. 에어서울은 평균 기령이 약 5년밖에 되지 않는 젊은 항공기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어 승객들은 깨끗하고 쾌적한 항공기를 탑승할 수 있다. 


통상 신규 항공기의 임차료는 9년 이상된 항공기보다 월간 약 15만달러 높기 때문에 비용 측면에서는 손해지만 이 또한 '싼 가격에 좋은 비행기를 타게 한다'는 에어서울의 차별화 방침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에어서울


'공짜 마케팅' 등으로 큰 호응 얻어 


에어서울 항공권의 최저가는 '0원'이다. 에어서울은 올 초부터 항공사에서는 최초로 '공짜 마케팅'을 실시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유류할증료와 제세공과금만 지불하면 항공기를 탈 수 있는 공짜 마케팅을 통해 고객이 에어서울 항공기를 직접 타볼 수 있는 기회를 확대했고, 공짜 마케팅뿐만 아니라 연간 항공권 '민트패스' 등과 같은 파격적인 프로모션으로 시장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에어서울은 앞으로도 타사에서 시도하지 않았던 다양한 시도를 이어가며 여행자들이 찾는 '0순위 '항공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