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3분기 매출 15조 4248억원…역대 3분기 중 최대 실적

인사이트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연결기준 매출액 15조 4,248억원·영업이익 7,455억원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1.3% 증가…역대 3분기 매출액 가운데 최대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가전명가' LG전자의 올해 3분기 실적은 역시나 TV와 가전이 이끌었다.


시그니처 가전과 올레드(OLED) TV 등 프리미엄 마케팅이 주효하면서 LG전자는 역대 3분기 매출 가운데 최대 매출 기록을 경신하는 쾌거를 이뤘다.


반면 스마트폰 사업 부문은 14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으며 흑자 전환으로 기대를 모았던 전장부품 사업도 적자를 유지한 것으로 전망돼 LG전자의 고심도 깊어지게 됐다.


5일 LG전자는 연결기준 올해 3분기 매출액 15조 4,248억원, 영업이익 7,455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3%와 44.4% 증가했다. 이번 3분기 매출액은 역대 3분기 가운데 최대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3분기 누적 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45조 5,672억 원, 영업이익 2조 6,243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6%, 24.9% 늘었다.


잠정실적은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에 의거한 예상치이기 때문에 부문별 구체적인 실적은 공개되지 않았다.


증권업계 추정치를 보면 LG전자의 대부분 매출 이익은 TV와 가전사업에서 나왔다. 반면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MC 사업부는 14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적자 규모는 1000억원대 중반으로 1,850억원 손실을 입은 전분기 대비 적자폭이 다소 줄어들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크게 개선되지 못했을 것이라는 진단이 흘러나오고 있다.


한편 LG전자는 연결기준 순이익 및 사업본부별 실적은 이달 말 예정된 실적설명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