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6일) 열리는 '한화 서울세계불꽃축제' 대낮부터 가서 즐겨야 하는 이유 5가지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화그룹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드디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이벤트인 '한화 서울세계불꽃축제' 날이 밝았다. 


한화그룹의 김승연 회장은 2000년부터 올해까지 무려 18년째 서울 시민 100만명이 즐길 수 있는 서울세계불꽃축제를 진행해오고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해 들어간 예산만 무려 70억원 규모로 추산된다. 심지어 한화는 시민의 안전 사고 예방 등을 위해 매년 예산을 늘려가는 추세다. 


한화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인 서울세계불꽃축제. 


우리는 보통 이 축제가 '밤'에만 화려할 것이라 짐작하지만 사실 '낮'부터 시민에게 즐거움을 주기 위한 다양한 코너가 준비돼 있다. 


오늘(6일) 대낮부터 여의도로 발걸음을 옮겨야 하는 이유를 한 번 알아보자. 


1. 낮 불꽃쇼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화그룹


밤에 아름다운 불꽃은 낮에도 아름답다. 


한화는 따스한 햇살 아래 펼쳐지는 형형색색의 불꽃쇼를 준비해 시민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5시 20분에 2분씩 3회 열린다. 


2. 드림 스테이지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화그룹


썸녀·썸남과 함께 불꽃축제에 갈 생각이라면 드림 스테이지를 놓치지 말자. 


'드림 버스킹'은 꿈을 노래하는 인디뮤지션의 감미로운 공연을 담는다. 1부는 1시~1시 45분, 2부는 4시~ 4시 45분 사이 열린다. 


인기 팟캐스트 채널과 함께하는 '드림 스토리 토크'는 1부 2시~3시 30분, 2부 5시~6시에 진행된다.  


축제의 열기를 더할 역동적인 불꽃 퍼레이드 '드림 퍼포먼스'는 2시~6시 사이에 아티스트의 다채롭고 흥겨운 리듬과 함께 펼쳐진다. 


3. 드림 셀러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화그룹


축제 현장에 청년 푸드트럭과 플리마켓, 그리고 맥주가 빠질 수 없다. 


푸드트럭에서 맛있는 음식을 맛본 후 서울금손페스티벌과 함께하는 아기자기한 소품을 구경해보자. 


핫한 브루어리와 함께하는 수제맥주 존도 있으니 시원한 맥주도 곁들이길 바란다. 


4. 드림 디지털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화그룹


이번 한화 불꽃축제에서는 인터랙티브 디지털 파빌리온을 경험할 수 있다. 


불꽃 인터랙션 부스는 낮에 보는 인터랙션 불꽃쇼와 함께 참가자에게 색다른 경험을 선사한다. 


또한 라이브 피드에서는 시민이 각자의 꿈을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시간을 갖는다. 


5. 드림 아트페어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화그룹


한화는 서울미술협회와 함께 아름다운 아트 공간도 만들었다. 


올해 처음 선보이는 '아트페어'에서는 가을 정취에 딱 맞는 조형물과 그림을 마음껏 감상할 수 있다. 


꿈을 키우고 응원을 불어넣어 주는 다양한 아티스트의 작품을 보며 힐링 시간을 가지고 싶다면 이 공간을 놓치지 말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