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지연구소 최초 여성 소장 이홍금 씨 '삼성행복대상' 수상

인사이트(좌)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우) 사진제공= 삼성생명공익재단


이홍금 전 극지연구소장이 삼성행복대상 수상극지연구소 최초의 여성 소장…'아라온호'와 '남극 장보고 기지' 건설 참여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극지연구소 최초의 여성 소장을 지낸 이홍금 전 극지연구소장이 삼성행복대상을 받는다.


지난 4일 삼성생명공익재단은 이홍금 전 극지연구소장 등 8명의 '2018 삼성행복대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삼성생명공익재단에 따르면 극지연구소 최초의 여성 소장이자 쇄빙연구선 '아라온호' 건조와 '남극 장보고 기지' 건설 등에 참여한 이홍금 전 극지연구소장이 삼성행복대상을 수상한다.


이홍금 전 극지연구소장은 한국 극지연구 기반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삼성생명공익재단


41년째 가업 이어 홀어머니 봉양한 모정숙 씨도 수상


이외에도 지난 1990년부터 여성·아동 성폭력 및 가정폭력 사건 변호를 맡아 피해자들의 인권 보호에 앞장서 온 이명숙 한국여성아동인권센터 대표도 상을 받는다.


전남 함평군에서 41년째 가업을 이어 떡방앗간을 운영하며 홀어머니를 봉양해온 모정숙 씨 등도 수상한다.


삼성행복대상은 지난 2013년부터 여성의 권익과 사회공익에 기여한 인물 또는 단체에 주는 상이다.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상금 5천만원(청소년상 각각 500만원)을 제공한다. 시상식은 다음달인 10월 8일 서울 서초구 삼성금융캠퍼스 비전홀에서 열릴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삼성생명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