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깔끔하고 시원한 국물맛 살린 '한식우동' 출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제일제당


CJ제일제당, 국산 멸치와 다시마로 육수 낸 '한식 우동' 출시'가쓰오 우동' 제조 기술 바탕…깔끔한 육수와 쫄깃한 면 식감 구현


[인사이트] 심채윤 기자 = 냉장면 시장 1위인 CJ제일제당이 새로운 제품 '한식우동'으로 성수기 시즌 소비자 공략에 나선다.


5일 CJ제일제당은 깔끔하고 시원한 맛을 살리기 위해 국산 멸치와 다시마, 어묵, 홍합 등으로 국물 맛을 낸 정통 '한식우동'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현재 국내 냉장 우동 시장 내 일식 우동이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에 CJ제일제당이 선보인 이번 제품은 멸칫국물을 베이스로 하는 한식우동에 대한 소비자 니즈를 바탕으로 출시됐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가쓰오 육수가 중심인 우동 시장에서 멸치 육수의 장점을 내세워 '한식우동' 또한 대표 인기 우동 품목으로 키우겠다는 계획이다.


'한식우동'은 약 20년간 일본식 정통 우동인 '가쓰오 우동'을 제조해 온 CJ제일제당의 냉장면 기술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면은 갓 뽑은 듯한 탱글탱글하고 쫄깃한 식감을 구현하기 위해 진공 반죽, 저온 숙성으로 만들어졌다. 깊은 맛을 내는 육수엔 김 가루와 대파, 고춧가루로 칼칼함을 더했다.


특히 식사용뿐 만 아니라 안주용, 해장용으로 다양하게 즐길 수 있어 중장년층 소비자의 선호를 끌 수 있을 것이라 예상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냉장 우동은 제품 특성상 날씨가 쌀쌀해지는 10월부터 판매가 급증한다. 10월부터 3월까지의 성수기 시즌 매출이 연 매출의 70%를 차지할 정도다.


CJ제일제당은 우동 성수기가 시작된 만큼 신제품 출시에 더해 '시간이 만든 깊은 맛, 우동장인 CJ가쓰오우동' 캠페인 등의 마케팅 활동으로 시장 1위를 공고히할 계획이다.


냉장면 마케팅 담당 김지은 브랜드매니저는 "한식 우동은 포장마차에서 먹던 추억의 우동의 맛을 가정에서 쉽게 즐길 수 있는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비자 니즈에 맞는 새로운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냉장면 시장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