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대박에 '17조 5천억' 벌어 방긋 웃는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인사이트(좌) 뉴스1, (우)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이익 17조 5천억원 기록사상 최대 실적…매출은 65조원으로 역대 2번째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삼성전자가 반도체 초호황에 힘입어 올해 3분기에서도 사상 최대의 실적을 기록해 이재용 부회장이 방긋 웃었다.


5일 삼성전자는 잠정실적 발표를 통해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17조 5천억원이라고 공시했다 전년 동기대비 20.4%, 전분기 대비 17.7% 증가한 것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1분기에 기록했던 역대 최고치인 15조 6,400억원을 가볍게 뛰어넘으면서 또다시 최고 성적표를 받았다.


특히 증권업계에서 예상한 전망치 평균인 17조 1,669억원을 가볍게 뛰어넘으면서 '어닝서프라이즈'로 평가됐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자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약 13조 5천억원 영업이익 전망'반도체 편중' 현상 심각…전체 영업이익의 80% 차지


3분기 삼성전자 매출액은 65조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분기대비 11.2% 증가했지만 과거 최고치였던 지난해 4분기(65조 9,800억원)보다는 적었다.


잠정 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IFRS)에 의거해 추정한 결과이며, 아직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제공되는 것이다.


그러다보니 사업 부문별 성적표는 공개되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반도체(DS) 부문에서는 약 13조 5천억원의 영업이익을 냈을 것으로 전망했다.


문제는 반도체 부문이 전체 영업이익에서 80%에 육박하는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등 '반도체 편중' 현상이 심각한 상황이라 다양한 수익모델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인사이트지난 8월 뉴욕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행사 당시 모습 / 사진제공 = 삼성전자


삼성전자 IM부문 '갤럭시노트9' 판매량 부진으로 주춤소비자가전(CE) 사업부문 6천억원 안팎 선방


IT·모바일(IM) 사업부문 경우는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 출시로 인기몰이에 나섰지만 판매량이 기대치에 못 미쳐 영업이익이 2조원대 머물며 전분기보다 감소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8월 출시한 '갤럭시노트9' 마케팅 비용 지출이 컸을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스마트폰 출하량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디스플레이 사업의 경우 영업이익이 1조원 수준이며 TV와 냉장고, 공기청정기 등 소비자가전(CE) 사업부문은 6천억원 안팎으로 내다봤다.


주력 프리미엄 TV인 QLED TV의 판매량이 늘어나면서 CE사업부문 영업이익이 개선돼 선방했을 것으로 파악된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4분기에는 실적 다소 주춤할 것이라는 전망올 연말과 내년 초, 삼성전자의 미래 좌우할 분수령


송명섭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IM 사업부문이 기대치에 못 미쳤을 것 같다"며 "'갤럭시노트9'이 출시됐으나 가격 상승이 억제되고 원가가 상승해 영업이익이 전분기 대비 13% 가량 감소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처럼 삼성전자가 3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지만 4분기에는 실적이 다소 주춤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연말 D램과 낸드플래시 출하량 증가세가 둔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는데다가 평균판매단가(ASP)도 각각 5%와 10% 안팎의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재계에서는 이재용 부회장이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올 연말과 내년 초가 삼성전자의 미래를 좌우할 분수령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