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영, '피로 사회' 속 마사지·안마용품 매출 전년대비 '5배' 늘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올리브영


[인사이트] 김민주 기자 = 스트레스 해소와 피로 회복을 위한 '셀프 마사지 용품'이 특수를 누리고 있다.


올여름 기록적인 폭염으로 대부분이 지친 여름을 보낸 가운데 가을 들어서도 추석과 개천절 등 연이은 연휴를 보내며 피곤함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안마기, 마사지 크림, 피로 회복 패치 등 스스로 건강을 케어하는 상품의 수요가 꾸준히 느는 추세다.


4일 올리브영은 9월 한 달간의 매출을 살펴본 결과 마사지·안마용품의 매출이 전년 동기간 대비 5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또한 전월 대비로는 약 72% 신장하는 등 마사지·안마용품 카테고리가 급격한 성장세를 보였다.


신체 부위별로 피로 회복을 돕는 아이템도 인기다. 편안한 수면과 휴식을 돕는 안대와 아이마스크는 전월 대비 매출이 60% 증가했으며, 발·다리 피로 회복 용품은 30% 이상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올리브영


이는 오늘날 현대인들이 직면한 '피로 사회'의 모습을 방증하는 수치이기도 하다.


과중한 업무 등 일상생활의 고충으로 수면 부족과 정신적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사람이 점차 증가하는 만큼 피로 회복에 대한 니즈가 높아지면서 관련 용품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다.


올리브영은 이러한 소비 흐름에 따라 최근 두 달간 현대인의 일상을 편안하게 케어해 주는 마사지·안마용품을 다수 선보이며 고객 니즈를 공략하고 나섰다.


지난 8월 입점한 '타이거밤 넥앤숄더 크림'은 지친 목과 어깨를 위한 마사지 크림으로, 입점 첫 달 대비 매출이 2배 가까이 성장했다.


또한 둥글고 작은 모양으로 한국판 동전 파스라는 별칭을 얻은 '몬스자석패치' 역시 지난 7월 입점 이후 2배 이상의 매출 신장을 기록하며 성공적인 론칭을 알렸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만성 피로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늘면서 고가의 안마의자 등으로 한정됐던 기존 마사지·안마용품의 수요가 점차 가성비 좋은 일상 제품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리브영은 이러한 수요를 반영해 신체 부위별 회복 케어를 돕는 등 고객의 니즈에 걸맞은 다양한 피로 회복 용품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