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LG회장, 판토스 지분 매각한다…'일감몰아주기' 논란 해소

인사이트(좌) 사진제공 = LG그룹, (우)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구광모 LG회장, 판토스 지분 7.5% 전량 매각 일감몰아주기 해소 및 상속세 납부에 쓸 듯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160조 거함' LG그룹을 이끌고 있는 구광모 대표이사 회장이 종합물류 계열사인 판토스 지분을 매각한다.


구광모 회장이 보유하고 있는 판토스 지분 전량 매각 추진과 관련 '일감몰아주기' 논란 해소는 물론 상속세 납부 재원을 마련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4일 LG그룹 지주사인 ㈜LG는 구광모 회장 등 LG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물류계열사 판토스 지분 전량 19.9%(39만 8000주)를 미래에셋대우에 매각키로 하고 구체적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종합물류 계열사인 판토스는 LG상사가 지분 51%를 보유해 최대주주이며 구광모 회장(7.5%) 등 공정거래법상 특수관계인이 19.9%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LG그룹 관계자는 "이번 결정은 지주회사 ㈜LG와 LG상사, 판토스로 이어지는 출자구조로 단순화함으로써, 지배구조와 경영투명성을 높이는데 대한 국민의 눈높이에 적극적으로 부응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치를 통해 구광모 회장을 비롯한 LG 특수관계인들의 '일감몰아주기' 관련한 논란도 해소하게 됐다.


구광모 회장 등 LG 특수관계인들의 판토스 지분이 19.9%로 공정거래법상 대기업 비상장 계열사의 일감몰아주기 규제기준(20% 이상)은 아니지만 내부 거래 비중이 높아 비판이 제기돼 왔었다.


재계에서는 이번 판토스 지분 매각을 통해 구광모 회장은 약 1000억원 가량을 거머쥘 것으로 전망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구광모 회장은 이를 상속세에 납부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 일각에서는 구광모 회장이 상속세 재원을 확보하기 위해 판토스 지분을 매각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국세청에 다음달까지 상속세 납부계획을 제출해야 하는 상황에서 불필요한 '일감몰아주기' 논란을 해소하는 동시에 상속세까지 납부하기 위한 조치라는 분석이다.


판토스는 향후 국내 물류기업 중 최대인 349개의 해외 네트워크와 통합물류관리 IT 솔루션을 바탕으로 글로벌 물류 시장에서 지속 성장함으로써 기업 가치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한편 ㈜LG가 LG CNS 지분을 매각해 지분율을 50% 밑으로 낮출 것이란 전망이 흘러나오자 LG그룹 측은 ㈜LG가 보유한 LG CNS 지분 85%에 대해서는 매각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